오세훈 "서울로7017 철거 신중, '전임 시장 지우기' 부담"

오세훈 "서울로7017 철거 신중, '전임 시장 지우기' 부담"

입력
2023.10.23 15:48
구독

"연구 용역 실시, 객관 평가 후 존폐 결정"

많은 시민들이 서울역을 배경으로 조성된 ‘서울로7017’에서 휴식을 즐기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옛 서울역 고가차도를 개보수해 조성된 ‘서울로7017’ 철거 여부에 대해 “후임시장으로서 자꾸 전임자 지우기를 한다는 비판을 받게 되면 신경이 쓰이기 마련”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오 시장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박정하 국민의힘 의원의 서울로7017 존폐와 관련한 질의에 “아직까지 명확한 계획을 세운 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지금까지 7017에 대한 평가는 그렇게 좋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역 전체를 개발하는 밑그림을 그리는 실무부서에서도 존폐 건의가 있었다고 한다. 오 시장 역시 ①고가도로는 편하지만 아래 공간이 어두워지기 때문에 도시공간 디자인 측면에서 권유할 만하지 않다는 점 ②서울로 7017이 영감을 받은 뉴욕의 하이라인은 도시 자랑거리로 자리 잡았으나 이에 비하면 많이 미치지 못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객관적인 평가를 받고 싶어 현재 (연구) 용역도 진행 중”이라며 “무엇이 서울에 도움이 되는지 이해관계자들과 논의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했다.

오세훈 "교통공사 인력감축 차질 없이 이행"

지난 1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이용객들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사측의 인력 감축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다음달 9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연합뉴스

오 시장은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 인력감축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총파업을 예고한 교통공사 노조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묻는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의 질의에 그는 “2018년에 업무직 등 1,632명을 정원에 편입하면서 인력이 증가했고, 근무 형태를 3조2교대에서 4조2교대로 바꾸면서 인력 부족 현상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지하철 범죄 증가 등 우려를 감안해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안전 인력 확충이 필요하다”며 “시간대별로 인력을 탄력적, 효율적으로 운영해 주·야간 전담 근무제도를 확대하고 근무 형태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2026년까지 인력 2,212명을 감축하는 경영합리화 계획은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했다. 인력감축을 통한 경영합리화를 추구하되 근무 형태를 개선해 시민 안전 우려에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교통공사 노사는 인력 감축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약 17조6,000억 원의 누적 적자를 기록한 사측은 “경영정상화를 위해 인력 감축이 불가피해 2026년까지 정원을 2,212명 줄이겠다”는 입장이지만, 노조 측은 “무리한 인력 감축은 안전 문제로 직결될 수 있다”고 맞서며 다음달 9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