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일산·양주 테크노밸리 잇따라 착공

경기북부 일산·양주 테크노밸리 잇따라 착공

입력
2023.10.19 09:24
구독

9,600억원 투입...2026년 준공 목표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감도. 경기도 제공

경기북부 신성장동력 마련을 위해 고양일산테크노밸리, 경기양주테크노밸리가 10월 말과 11월 말 연달아 착공한다.

고양일산테크노밸리는 경기도와 고양시, 경기주택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가 공동으로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일원 85만 9,500㎡(약 26만 평)에 사업비 8,500억 원을 투입해 바이오∙메디컬, 미디어∙콘텐츠, 첨단 제조 분야 혁신기업 유치를 위한 도시개발사업이다.

2026년 준공이 목표로 약 2만 2,000명의 고용 창출 및 6조 5,000억 원의 경제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양주테크노밸리는 경기도와 양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양주시 마전동에 21만 8,100㎡(약 6만 6,000 평)에 사업비 1,104억 원을 투입해 미래 유망 신산업 육성의 입지 기반을 조성하는 산업단지조성 사업이다.

2026년 준공 목표로 약 4,300명의 고용 창출, 1조 8,000억 원의 경제 유발효과로 경기도 균형 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계삼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고양일산테크노밸리와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착공은 경기북부 대개발의 시작을 의미하고,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에 경기도의 모든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일산테크노밸리 위치도. 경기도 제공


이범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