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분위기 민주당 "윤 대통령, 표적 수사 사과하고 한동훈 파면하라"

축제 분위기 민주당 "윤 대통령, 표적 수사 사과하고 한동훈 파면하라"

입력
2023.09.27 12:00
구독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에 축제 분위기
의원 전원 입장문 "부당한 검찰 폭력"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이젠 상대를 죽여 없애는 그런 전쟁이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위해 누가 더 많은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지를 경쟁하는 진정한 의미의 정치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 직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역시 정치는 정치인들이 하는 것 같아도 국민이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인권의 최후 보루라는 사실을 명징하게 증명해준 사법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했다. 전날 선출된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취임과 동시에 아주 큰 선물을 받은 기분"이라며 "무도한 행위에 대해 사법부가 법적 정의가 살아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국회를 무시한 정권은 본 적이 없다"며 "국회 다수의 의견으로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보냈으니 대통령이 국회에 존중을 표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 발언 도중 민주당 의원들은 "복덩이"라며 수 차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민주당은 이날 의원 전원 명의 입장문을 내고, 윤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입장문에는 "윤석열 대통령은 이 대표 표적 수사와 무리한 구속 시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이번 수사를 사실상 지휘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민주당은 검찰 비판의 목소리도 높였다. "애초부터 영장 청구는 부당한 검찰 폭력이자 정치보복이었다"며 "정권의 참혹한 국정 실패를 감출 요량으로 검찰권을 동원, 악용한 비열한 공작 그 자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중심으로 당의 역량을 총결집하겠다. 민생 파괴, 민주주의 말살, 법치 유린으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키고,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김도형 기자
배시진 인턴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