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보다 단합"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불출마

"경선보다 단합"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불출마

입력
2023.09.26 10:20
수정
2023.09.26 10:28
구독

26일 김민석ㆍ홍익표ㆍ남인순 3파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찾아 이재명 대표와 면담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우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이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 나섰던 우원식 의원이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며 사퇴했다. 유력 후보였던 우 의원은 다른 세 후보를 향해 민주당이 단합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우 의원의 사퇴로 26일 오후 열리는 경선은 김민석ㆍ홍익표ㆍ남인순 의원의 3파전으로 치러진다.

우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한 노력이 하나가 되기를 바라며,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썼다. 그는 "민주당과 이 대표를 지키고, 개혁과 통합을 동시에 이뤄갈 원내대표에 대한 (선거에 출마해달라는) 의원님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었어 고민 끝에 책임감으로 후보 등록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어 "그러나 위기의 순간 어렵게 당대표를 중심으로 모인 단합의 에너지가 흩어지지 않기를 바라며 경선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며 "엄중한 시기에 저는 여전히 당의 단합을 위해 경선이 아닌 단일후보 방식으로 힘을 모을 때라고 생각한다. 제가 내려놓는 것이 그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 분 후보께 호소드린다. 민주당과 이 대표를 지키고 당의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기 위해 후보단일화를 통한 개혁과 통합의 길을 선택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 의원 사퇴에 따라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는 김민석·홍익표·남인순(기호순) 의원 등 3파전으로 치러진다. 막판 단일화도 예상된다. 다만 김민석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날 오후 2시에 있을 원내대표 선거가 '경선 대신 추대 방식이 될 가능성이 있는지'를 묻는 진행자 질문에 "원래 예정됐던 경선이 이루어지지 않겠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 의원 외) 세 명이 경선하는 것은 그렇게 어색하지 않다는 공감대가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는 박광온 전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데 책임지고 사퇴하면서 치러지게 됐다. 차기 원내대표의 임기는 내년 4월까지다.


원다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