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국 건설, 새로운 관계, 정의 투쟁... 김정은-푸틴 서로 원하는 것 얻었다

강국 건설, 새로운 관계, 정의 투쟁... 김정은-푸틴 서로 원하는 것 얻었다

입력
2023.09.14 19:26
수정
2023.09.14 21:22
1면
구독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3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연회 등 일정을 진행한 뒤 다음 방문지를 향해 떠났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4일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3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연회 등 일정을 진행한 뒤 다음 방문지를 향해 떠났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4일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3일 정상회담을 통해 서로 원하는 것을 주고받았다. 회담 결과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북한 매체 발표를 보면 양측이 무엇을 얻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북한은 강국 건설을 위한 군사기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수행을 위한 무기를 받기로 약속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두 정상은 양국관계의 수준을 높이자고 합의했다. 한미 양국이 동맹이라는 끈끈한 고리로 묶여 유사시 공동의 적을 상대하듯, 북한과 러시아도 보조를 맞추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14일 "강대한 국가건설의 전략적 목표들을 실현하기 위한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전날 두 정상이 러시아 로켓 발사의 심장부인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나 북한이 원하는 위성발사 기술을 논의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전략적 목표'는 김 위원장이 2021년 강조한 국방력 발전 5대 중점 목표와 상통한다. 이 중 북한이 완성하지 못한 핵심 기술이 군사정찰위성이다. 북한의 이미 두 차례 발사에 실패한 터라 러시아의 도움이 절실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회담 후 만찬에서도 "강국 건설 위업을 강력히 추동하자"고 강조했다.

'새로운 관계'라는 표현도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이번 방문이 두 나라 사이의 협조관계를 새로운 높이로 끌어올리는 계기가 되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양국은 현재 "전통적 선린우호관계"인데, 한러수교 이후 1996년 유사시 '자동군사개입' 조항을 없앤 상태다. 이를 한 단계 높이겠다는 의미다. 북러관계가 한미동맹에 준하는 수준으로 격상할 가능성을 열어둔 셈이다.

두 정상은 양국의 투쟁을 '정의'라고 지칭하며 "반제 자주의 위업을 수행하자"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수세에 몰린 푸틴 대통령에게 건넨 김 위원장의 선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그러면서 "사변적 계기"라고 추켜세웠다. 한미일 3국을 비롯한 서구의 압박에 함께 맞서겠다는 의지이자 러시아가 필요한 전쟁물자를 충분히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은 최고품질의 러시아제 소총과 우주복 장갑, 김 위원장은 북한제 소총을 서로 교환했다고 크렘린궁은 전했다.

다만 두 정상이 언급한 '각자의 성과'가 어떻게 실현될지는 미지수다. '뜨거운 형제애'를 과시하면서도 양측의 미묘한 시각차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푸틴 대통령은 "선대로부터 이어진 관계"라며 과거 김일성 주석 때부터 이어진 북러관계를 바꿀 생각이 없다고 내비친 반면, 김 위원장은 미래를 강조하면서 "새로운 관계"라는 말을 반복했다. 북한과 러시아가 공생관계이지만 궁극적인 지향점은 다른 셈이다.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로 3박 4일간 2,700㎞를 달려와 푸틴 대통령과 고작 5시간가량 만난 뒤 다시 극동 하바롭스크주로 향했다. 교도통신은 러시아 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이날 도착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미하일 데그탸레프 하바롭스크주 주지사 등과 만찬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15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 있는 전투기 공장을 시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곳에는 전투기 외에 잠수함 등 군함을 건조하는 조선소도 위치해 있다.

정부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포함, 다양한 군사협력이 논의됐다는 사실과 관련해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에 분명한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를 겨냥해 "유엔 헌장과 안보리 결의 준수에 대한 책임이 더욱 무겁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조 실장은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 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 국장과 '한미일 안보실장 보안유선협의'를 갖고 북러 간 군사협력에 대한 우려 공유와 함께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남상욱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