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과 반도체·희토류 협력 나선 미국… 탈중국 가속화

베트남과 반도체·희토류 협력 나선 미국… 탈중국 가속화

입력
2023.09.11 20:00
5면
구독

바이든 국빈방문 통해 '경제 동반자' 거듭
"베트남, 희토류 거대 생산국 발돋움할 것"

베트남을 국빈방문한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11일 하노이 국회의사당에서 베트남 서열 4위인 부옹딘후에 국회의장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하노이=로이터 연합뉴스

베트남을 국빈방문한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11일 하노이 국회의사당에서 베트남 서열 4위인 부옹딘후에 국회의장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하노이=로이터 연합뉴스

미국과 베트남이 경제 밀착에 나섰다. 외교 관계를 최고 수준인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한 데 이어, 반도체·희토류 투자 교역 확대까지 합의하면서 경제 동반자로도 거듭나게 됐다. 반도체와 제조업 부문에서 탈(脫)중국 속도를 내는 미국이 동남아시아 핵심 국가인 베트남을 끌어들이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 입지 좁히기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평가다.

반도체 간판 기업 '투자 보따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베트남 국빈방문 이틀째인 11일 베트남 서열 3위인 팜민찐 총리와 ‘투자·혁신을 위한 정상회의’에서 만나 반도체 부문 투자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양국은 클라우드 컴퓨팅, 반도체,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고 있다”며 “베트남은 주요 자원인 광물의 중요한 공급처”라고 치켜세웠다.

조 바이든(왼쪽 두 번째) 미국 대통령이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오찬에서 보반트엉(세 번째) 베트남 국가주석과 건배하고 있다. 미국과 베트남은 전날 양국 관계를 최고 수준인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했다. 하노이=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두 번째) 미국 대통령이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오찬에서 보반트엉(세 번째) 베트남 국가주석과 건배하고 있다. 미국과 베트남은 전날 양국 관계를 최고 수준인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했다. 하노이=AFP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인텔, 구글, 앰코 테크놀로지, 마벨 테크놀로지 등 미국의 대형 정보기술(IT) 또는 반도체 간판 기업 고위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선물 보따리를 잔뜩 내놨다. AP통신은 반도체 패키징·테스트 업체 앰코 테크놀로지가 다음 달부터 북부 박닌성에 16억 달러(약 2조1,000억 원)를 투자하고, 데이터인프라 반도체 기업인 마벨 테크놀로지가 남부 호찌민에 반도체 디자인·창업 지원 센터를 열기로 했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베트남 시장에 최적화된 AI 기반 맞춤형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엔비디아 역시 베트남 최대 기업인 빈그룹 및 통신사 비엣텔, 베트남 최대 IT기업 FPT와 AI 부문에서 협력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양국 정상은 휴대폰과 전기차 충전식 리튬이온 배터리 가공에 필요한 핵심 광물인 희토류 공급 협력을 강화하는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베트남은 중국 다음으로 희토류 매장량이 많은 국가다. 지난해 기준 약 2,200만 톤의 희토류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연간 생산량은 400여 톤에 그친다. 오랜 전쟁으로 자원을 제대로 공급하는 게 불가능한 데다, 투자할 자본도 부족한 탓이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MOU로 베트남이 희토류 거대 생산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고 짚었다.

다양한 희토류들. 가운데부터 시계방향으로 프라세오디뮴과 세륨, 란탄, 네오디뮴, 사마륨, 가돌리늄. 미국 농무부 제공

다양한 희토류들. 가운데부터 시계방향으로 프라세오디뮴과 세륨, 란탄, 네오디뮴, 사마륨, 가돌리늄. 미국 농무부 제공


공급망서 중국 노골적 고립

베트남과 미국은 전날 외교 관계를 1단계 ‘포괄적 동반자’에서 최고 수준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한 번에 두 단계를 격상하면서 대중국 견제 포위망 강화에 나섰다. 이날 핵심 경제 분야에서까지 손을 맞잡으면서 세계 첨단 산업 공급망에서 중국을 노골적으로 고립시키게 됐다.

양국 경제 협력은 공급망 안정을 추구하는 미국과 첨단 기술 개발을 희망하는 베트남 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중국과 패권 갈등이 격화하자 경제 분야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추려 부심했다. 이를 위해 안으로는 반도체 등 전략 품목의 자국 내 생산 비중을 늘려 보호무역을 강화하고, 밖으로는 다자경제협력체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출범시키며 아시아 내 중국 영향력 확산을 차단하려 했다.

미국은 동맹 및 우방국과 공급망을 구축하는 ‘프렌드쇼어링’에도 속도를 내 왔다. 이런 상황에서 동남아시아 공략의 교두보이자 풍부하고 값싼 노동력을 지닌 베트남과 손을 맞잡으면서 미국은 반도체와 공급망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베트남도 글로벌 반도체 생산기지로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투자가 늘어나면서 양국 교역량도 늘어날 전망이다.

하노이= 허경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