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윤 정부 폭주 너무 심해"…단식 이재명에 응원 전화

문재인 "윤석열 정부 폭주 너무 심해"... 단식 이재명에 응원 전화

입력
2023.09.01 19:45
구독

이재명 "더 이상 선택할 다른 방법 없어"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광온 원내대표가 5월 10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책방에서 책을 판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틀째 단식 농성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1일 전화를 걸어 격려의 뜻을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대표와 약 4, 5분 정도 전화 통화를 갖고 "윤석열 정부의 폭주가 너무 심해 제1야당 대표가 단식하는 상황이 염려스럽다"고 말했다고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걱정이 되기도 하고, 마음으로 응원을 보내고 싶어 전화를 드렸다"며 "더운 날씨에 건강을 잘 챙기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단식 외엔) 더 이상 선택할 다른 방법이 없었다"라며 "정권의 폭주와 퇴행이 너무 심해 최소한의 질서조차 지켜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모든 걸 파괴하고 국민을 상대로 전쟁을 하는 형국이니 국민을 보고 갈 수밖에 없다"면서 "걱정 끼쳐서 죄송하다. 전화 주셔서 감사드린다. 잘 견뎌내겠다"고 덧붙였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두 분은 우리 민주당을 대표하는 큰 정치인으로서 현 정부에 대한 걱정을 같이 공감했다"며 "(문 전 대통령이) 당대표의 단식에 대해 걱정하고 공감하는 게 우리 당원과 지지자, 국민에게도 희망이 돼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윤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의 추후 정치 행보와 관련, "좀 나간 것 같다"며 "구체적 현안에 대해 말씀하신 것 같진 않고, 포괄적으로 우려를 표명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도형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