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3분의 2가 "비호감", 악화하는 중국 이미지

지구촌 3분의 2가 "비호감", 악화하는 중국 이미지

입력
2023.08.17 04:30
25면

편집자주

초연결시대입니다. 글로벌 분업, 기후변화 대응, 빈곤퇴치 등에서 국적을 넘어선 세계시민의 연대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같은 시대, 같은 행성에 공존하는 대륙과 바다 건너편 시민들의 민심을 전합니다.


중국 이미지는, 긍정적? 부정적? 게티이미지

미중 패권경쟁이 가속화하면서 글로벌 전역에서 중국에 대한 인식이 악화하고 있다. 특히 주요 24개국에 대한 여론조사에서는 조사대상 시민 3명 중 2명은 중국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내놓은 ‘중국의 글로벌 이미지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글로벌 응답자의 67%는 ‘부정적’(Unfavorable)이라고 답했다. ‘긍정적’(favorable)이라고 답한 비율은 28%에 그쳤다. 이 조사는 지난 2~5월까지 전 세계 24개국 성인 남녀 3만861명을 대상으로 대면 혹은 전화 통화 조사로 진행됐다. △중국에 대한 전반적 이미지 △중국의 외교 정책 △중국의 경제력 및 영향력 등에 대한 질문이 이뤄졌다. 퓨리서치센터는 지난 2005년부터 매년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에 대한 견해. 자료=퓨리서치센터

국가별로는 일본과 호주가 비호감도 87%를 찍으며 조사 대상 24개국 가운데 가장 부정적인 견해를 내놨다. 스웨덴(85%)과 미국(83%) 캐나다(79%)도 비호감도가 높았다. 퓨리서치센터도 “코로나 확산을 전후로 중국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됐다. 특히 아르헨티나 브라질 인도 등에서는 부정적인 견해가 국가별 조사 이후 최고치였다”라고 분석했다.

연도별 대 중국 비호감도


한국도 중국에 대한 비호감도가 77%로, 지난해 조사(80%)와 비슷했다. 한국에서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논란 이전엔 비호감도가 37%(2015년)~56%(2010년) 수준이었으나, 2017년 이후 61%로 올랐다. 코로나19 확산이 맞물리며 2020년 75%로 오른 뒤에는 높은 비호감도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이 세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주요국 응답자의 71%가 ‘그렇지 않다’고 반응했다. ‘그렇다’(Does)는 답변은 23%였다. ‘중국이 다른 국가 문제에 간섭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57%는 ‘그렇다’고 응답했고, 35%는 ‘아니다’라고 했다. 퓨리서치센터는 “사우디-이란 간 평화 협정 중개, 우크라이나 평화를 위한 12가지 제안 등 중국이 최근 이목을 끌었던 외교 활동에도 불구하고, 세계인들은 여전히 ‘중국이 세계 안정화에 기여하지 않는다’고 평가하고 있다”라고 주목했다.

국가별 대 중국 비호감도

세계인들은 그러나 중국의 영향력과 기술 발전은 인정했다. 중국의 ‘기술 발전 정도’에 대해 19%가 ‘세계 최고 수준’, 51%가 ‘평균 이상’이라고 평가했고, ‘군사력’에 대해서도 9%가 ‘세계 최고’, 44%가 ‘평균 이상’이라고 답했다. ‘경제 초강대국’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도 중국은 33%나 차지했다. 미국은 42%였다. 퓨리서치는 “흥미롭게도 ‘중국=경제 초강대국’으로 꼽는 비율은 고소득 국가에서 더 강했다”면서 호주(50%) 독일(43%) 영국ㆍ네덜란드ㆍ캐나다(40%) 미국(38%) 등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중ㆍ저소득 국가, 특히 나이지리아 케냐 남아공에서는 10명 중 7명 이상이 ‘자국 경제가 중국의 투자로 인해 상당한 혜택을 받았다’고 답했다”라고 덧붙였다.

강주형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