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文 전 대통령, 자국 비하 발언… 잼버리 끝까지 실패한 것처럼 왜곡"

하태경 "文 전 대통령, 자국 비하 발언… 잼버리 끝까지 실패한 것처럼 왜곡"

입력
2023.08.14 10:55
수정
2023.08.14 11:04
구독

文 "부끄러움은 국민의 몫" 비판에
하태경 "전직 대통령이 할 말이냐"
김한규 "전·현 정부 잘못 함께 논의"

문재인 전 대통령이 13일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 부실 논란에 대해 "국격을 잃었고, 긍지를 잃었다. 부끄러움은 국민 몫이 됐다"며 사과했다.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잼버리 파행에 대해 사과한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현 정부를 비판하면서 자국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14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위기가 좀 있어도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갔는데 (전직 대통령이) 격려하는 말씀을 하셔야지, 끝까지 다 실패한 것처럼 사실까지 왜곡하면서 할 말씀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잼버리 파행을 비판하며 "국격을 잃었고, 긍지를 잃었다. 부끄러움은 국민 몫이 됐다"며 "유치 당시 대통령으로서 사과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잼버리 책임 소재를 두고 "만물 대통령 환원론은 지양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국가의 최고 책임자로서 작은 일 하나에도 대통령이 도의적인 책임을 느끼는 건 타당하다"면서도 "실질적인 책임이 있는 전북도지사가 가장 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부산 엑스포 유치는 물 건너갔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멘털'이 대한민국 사람이 아닌 것 같다. 국익 저해, 국익 손상, 국익 훼손 발언"이라며 "민주당도 대한민국 정당인데 이런 말씀 하시면 안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김 원내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의 글을 언급하며 "제 마음을 대변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우리나라가) 국제행사 유치 등에서 다른 나라에 전혀 뒤처지지 않는다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그게 무너진 게 가장 큰 패착"이라며 "문재인 정부에서 유치했고, 민주당 의원 한 분도 공동위원장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저희 잘못이 없는지도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는 말씀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변인은 "전북도가 조직위의 결정을 집행하는 역할을 담당했기 때문에 책임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면서도 "이건 분명히 국가적 행사이기 때문에 정부 책임이 더 클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했다. 그는 "여당 흐름을 여러 경로로 확인한 바 무조건 전북 문제를 제기하자, 그리고 감사원 감사를 통해서 지난 6년간 문제를 한꺼번에 다 보겠다고 얘기한다"면서 "이건 정부 책임 비율을 (문재인 정부와 윤석열 정부를) 6대 1로 보려는 그런 정치적인 의도가 명확하다"고 주장했다.

김소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