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한국교회, 자유 대한민국 만드는 데 앞장… 한미동맹 수호자"

윤 대통령 "한국교회, 자유 대한민국 만드는 데 앞장… 한미동맹 수호자"

입력
2023.08.13 21:41
수정
2023.08.13 21:57
구독

광복 78주년 앞두고 시민사회수석 대독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8·15 광복 78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 및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대회에서 기도하고 있다. 왼쪽은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광복 78주년을 앞두고 "우리의 독립운동은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과 자유와 인권 그리고 법치가 존중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영등포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8·15 광복 78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 및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대회'에서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 중심에 한국 기독교가 있었으며 많은 기독교인들께서 독립운동을 주도하고 참여했다"며 "한국 교회는 자유 대한민국을 만드는 과정에서 앞장섰고, 지금의 번영을 이끈 한미동맹의 수호자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예배가 8·15 광복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특히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행사도 함께 진행되는 것으로 아는데 한국 교회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힘을 모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때론 목숨을 바친 그리스도인들도 많았고, 모진 고문과 옥고를 치르기도 하셨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빛을 향해 나간 기독정신이 오늘 대한민국의 광복을 이끌었고 한국 교회는 그 중심에서 등불과도 같은 역할을 했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 전통윤리를 해치고 성경 기본원리를 침해하는 엉뚱한 법이 통과되지 않도록 철저히 챙겨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제 한국 기독교 앞엔 제2의 광복이란 민족적 과제가 놓여 있다. 남북 화해와 평화통일이다"라며 "통일은 어렵고 힘들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다. 저는 그것이 하나님 뜻이라 믿는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치가 해야 될 일 더 잘하도록 저와 민주당이 더 노력하겠다"며 "월드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한 기독교계의 한마음이 반드시 하나님의 마음으로 큰 성과를 이뤄낼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도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