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자료 여기 있는데요?” 원희룡 장관의 동공지진

“그 자료 여기 있는데요?” 원희룡 장관의 동공지진

입력
2023.07.26 22:00
수정
2023.07.26 22:01
구독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측 의원들에게 자료 제출 관련 항의를 받고 있다. 최주연 기자

"용역사에서 작성해 보고한 것이라 없어서 못 드립니다."

양평 고속도로 백지화 선언 이후 20일 만에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 강경한 자세를 취했다. 자료는 다름 아닌 사업 추진에 대한 국토부와 용역사 간 협의 과정이 포함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월간 진도보고서'다. 질의내내 원 장관은 심 의원의 요청 자료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과 관련 월간 진도보고서. 최주연 기자


하지만 원 장관과 심 의원이 자료제출을 두고 언쟁을 벌이고 있을 때 국토위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고서 뭉치를 들어 보였다. 심 의원이 제출을 요구한 '월간 진도보고서'였다. 한 의원은 "저는 있는데 왜 장관에게 없나"라며 "이런 태도로 어떻게 국토부 장관이 현안 질의에 임한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심 의원도 "작은 정당을 무시하는 것이냐"며 원 장관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반격에 나섰다.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원희룡 국토부 장관의 자료 제출 관련 응답이 거짓인 것을 지적하며 김민기 국토위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용역업체가 제출한 월간 진도보고서를 요구하자 자료 존재 자체가 없다고 말했으나, 민주당 측에서 증거를 제시하자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다. 최주연 기자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기 위해 실무자의 도움을 받고 있다. 최주연 기자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항의를 듣고 있다. 최주연 기자

당황한 기색을 보인 원 장관은 실무진을 불러 잠시 숙의하더니 잘못된 점을 인정하고 사과에 나섰다. 원 장관은 “빠진 부분들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라며 “실무적인 착오에 대해서는 바로잡겠다”고 잠시 저자세를 취했다.

이날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은 현안질의 전부터 계속해서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토부가 자료를 누락 및 위조했다고 주장하며 원 장관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국토부의 이례적인 자료 공개를 민주당이 조작으로 몰고 있다며 반발했다.

20일 만의 원 장관 출석 국토교통위 전체회의는 여야 합의 없이 끝났다. 오전 여야가 일치를 보던 용역사 증인 채택은 오후에 더불어민주당이 반발하며 무산됐다. 민주당은 27일 본회의에 양평 고속도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 밝혔다.

최주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