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보다 고국을 챙기는 한국·일본계 미국인

조국보다 고국을 챙기는 한국·일본계 미국인

입력
2023.07.27 04:30
25면

편집자주

초연결시대입니다. 글로벌 분업, 기후변화 대응, 빈곤퇴치 등에서 국적을 넘어선 세계시민의 연대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같은 시대, 같은 행성에 공존하는 대륙과 바다 건너편 시민들의 민심을 전합니다.

PBS 홈페이지 캡처

PBS 홈페이지 캡처

한국계 미국인, 즉 재미동포들의 고국에 대한 긍정 여론이 그들이 미국에 쏟는 관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계 미국인도 미국보다 일본에 대한 긍정 여론이 높았지만, 중국계 미국인은 고국에 대한 긍정 비율이 부정이나 무응답 비율보다 낮았다.

26일 미국 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안계 미국인들의 미국 및 아시아 국가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중국계 이민자들을 제외한 대부분 국가 이민자들이 고국에 대해 긍정적 시선을 유지했다. 한국계 미국인들의 경우 대한민국을 우호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이 86%(중립 10%·부정 4%)에 달했다. 한국에 대한 우호비율은 이민자들이 실제 거주하는 미국에 대한 긍정여론(79%)보다 높았다.

그래픽=신동준기자

그래픽=신동준기자

일본계 이민자들에서도 비슷한 경향이 확인됐다. 일본에 대한 긍정 비율은 한국 이민자들보다 높은 92%(중립 7%·부정 1%)에 달했으며, 이는 미국에 대한 긍정여론(79%)보다도 높았다. 반면 사회주의 체제인 중국에서 이주한 미국인들의 경우는 고국에 대한 긍정 비율이 41%에 그쳤다. 중국에 비우호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35%에 달했으며, '긍정도 부정도 아니다'라고 답한 경우도 22%를 기록했다.

그래픽=신동준기자

그래픽=신동준기자

한중일 3국 출신 미국 시민들의 동아시아 국가에 대한 인식도 미세하지만 차이를 보였다. 일본계 미국인은 과반수가 한국에 대해 우호적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한국계 미국인 가운데 일본을 긍정적으로 인식한 비율은 30%대에 머물렀다. 일본계 이민자 가운데 한국에 긍정적으로 응답한 비율은 53%였으며, 중립(36%)이나 부정(9%) 비율은 이에 훨씬 못 미쳤다. 한국계 미국인 가운데에서는 34%가 일본에 대해 우호적으로 응답했지만, 또 다른 34%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고 '부정적'이라는 비율도 28%에 육박했다. 퓨리서치는 "미국에서 태어난 한국계 미국인일수록 일본에 긍정적인 경향이 강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에서 지낸 기간이 오래될수록 일본에 대한 긍정 여론도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그래픽=신동준기자

그래픽=신동준기자

한국계 미국인 가운데 약 26%는 고국으로의 귀환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역이민을 검토하는 이유는 한국의 잘 갖춰진 의료체계(24%), 친인척과의 용이한 접촉(22%), 안전문제(10%) 등이 꼽혔다.

한편 전체 아시안계 미국인의 아시아 국가에 대한 긍정 인식은 일본(68%), 한국(62%), 대만(56%), 필리핀(37%) 순으로 높았다. 조사 대상 8개국 가운데에서 부정 여론이 가장 높은 나라는 중국으로 아시안계 미국인의 절반 이상(52%)이 중국에 대해 감정이 좋지 않다고 응답했다.

조철환 오피니언 에디터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