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발등 찍은 제주골프장… 경영난 호소했지만 질책만 쏟아져

제 발등 찍은 제주골프장… 경영난 호소했지만 질책만 쏟아져

입력
2023.07.10 15:52
구독

코로나 시기 요금인상 등으로
국내 골퍼들 해외로 발길 돌려
반성과 자구책 마련 우선 지적

제주지역 골프장 내장객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도내 한 골프장 전경.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김영헌 기자

코로나19 사태 때 요금 인상과 제주도민 할인혜택 축소 등 수익 올리기에만 급급하면서 원성을 샀던 제주 골프장들이 된서리를 맞고 있다. 거리두기 해제 이후 해외골프관광 증가에 따른 내장객 감소가 이어지면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골프업계는 지역경제 기여와 경영난 등을 이유로 지방세 감면 재시행을 제주도에 요구했지만, 골프장들의 반성이나 요금인하 등 자구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는 따가운 질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10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3월까지 도내 골프장 내장객은 46만3,51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1만5,856명에 비해 15만2,340명(24.7%) 감소했다.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세다. 특히 도외 거주자 및 외국인 내장객들의 발길이 크게 줄었다. 도외 거주자 및 외국인 내장객은 26만2,27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0만3,153명)에 비해 34.9%나 줄었다. 위기감을 느낀 골프장들이 도민할인혜택을 조금씩 다시 늘리면서 도민 내장객은 소폭 증가했지만, 전체적인 감소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인 상태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시기 해외로 빠져나가지 못하자 제주로 몰렸던 국내 골퍼들이 최근 해외여행 회복세를 보이자 일본이나 동남아 골프장 등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코로나19 특수를 맞아 제주 골프장들이 요금을 일제히 올리면서 해외 골프장과 육지부 골프장에 비교해 가격 경쟁력도 크게 떨어진 상황이다. 또 비수기인 여름철을 맞아 제주 골프장 내장객 감소 폭은 더 커질 전망이다.

이에 제주 골프장들이 경영난을 호소하면서 제주도에 손을 벌리고 있다. 최근 제주도는 제주 골프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확산하고 있는 만큼 업계와 지역사회의 상생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골프업계는 그동안 지역경제에 기여한 점을 고려해 지방세감면 혜택 부활, 교통유발부담금 부과 재검토,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규정 개정 등 행정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했다.

이같은 제주 골프장들의 요구에 지역사회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골프장들이 코로나 특수 시절 지역사회 상생을 외면한 채 잇속만 챙겼던 점에 대해 반성하고,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도민할인혜택 원상회복과 요금 인하 등 선행 조치가 우선이라는 지적이다.

제주지역 한 골퍼는 “코로나가 끝나면 국내 골퍼들이 해외로 발길을 돌리는 것은 충분히 예상했던 일임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상황을 준비도 하지 않은 채 손만 벌리는 모습을 보니 어이가 없다”며 “도내 골프장들이 제 발등을 찍은 셈”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