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BTS 게임 속에서 내 손으로 키워보자"

[아이돌 마케팅의 진화] "블랙핑크·BTS 게임 속에서 내 손으로 키워보자"

입력
2023.06.03 14:00
수정
2023.06.03 22:34
2면
구독

게임 '블랙핑크 더 월드', 24개국 앱스토어 1위
춤·노래 트레이닝하는 '아이돌 정체성' 담아
'BTS 월드'도 1,000만 다운로드 돌파 흥행
게임업계 판도 뒤흔드는 '아이돌 게임'

테이크원컴퍼니가 내놓은 게임 '블랙핑크 더 월드'에서 볼 수 있는 멤버들의 사진. 테이크원컴퍼니 제공

테이크원컴퍼니가 내놓은 게임 '블랙핑크 더 월드'에서 볼 수 있는 멤버들의 사진. 테이크원컴퍼니 제공


"블랙핑크의 신입 프로듀서 주용님, 앞으로 잘 부탁드려요."

게임 '블랙핑크 더 월드' 속 등장인물


인스타그램 팔로어 수 5,564만 명을 보유한 걸그룹 블랙핑크. 이 세계적 아이돌 그룹의 프로듀서(PD)가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현실에선 불가능할지 모를 상상이 게임 속에선 가능했다.

국내 게임사 테이크원컴퍼니가 개발한 '블랙핑크 더 월드'는 전 세계에서 블랙핑크를 모델로 만든 첫 번째 게임이다. 스토리는 흥미롭다. 게이머는 기획사 PD가 되는데 어느 날 작업실을 뚫고 날아온 '혼돈의 조각'으로 인해 블랙핑크가 데뷔하기 이전 시점으로 떨어져 버린다. 기획사 건물을 다시 세우고 멤버들을 훈련시켜 세계적 가수로 키우는 모든 것이 게이머에게 달렸다.



노래·춤 교육하고 나만의 아이돌 만들기


'블랙핑크 더 월드'는 벽돌을 깨는 비교적 쉬운 미션을 수행하며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테이크원컴퍼니 제공

'블랙핑크 더 월드'는 벽돌을 깨는 비교적 쉬운 미션을 수행하며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테이크원컴퍼니 제공


2일 게임에 접속해보니 블랙핑크 멤버 지수·제니·로제·리사와 유명 프로듀서 테디가 반갑게 말을 걸었다. 지수는 개구쟁이 10대처럼 "뇽안뇽안(안녕안녕) 이런 인사는 처음이죠?"라며 익살스럽게 인사했다. 게임은 어렵지 않았다. 정해진 일정에 따라 주어진 미션을 성공하면 기획사 건물을 키울 수 있고 멤버들이 춤과 노래를 배울 수 있게 한다.

미션은 '벽돌 깨트리기' 게임으로 진행됐다. 화면에 나타난 벽돌 더미 위를 손가락으로 그으면 벽돌이 깨진다. 멤버 얼굴이 박혀 있는 벽돌은 해당 멤버 포토카드를 이용해 부순다. 난도는 낮았고 특별히 현금 결제를 유도하지도 않았다. 주요 타깃층이 블랙핑크 팬인 1020인 점을 고려한 듯보였다.

눈에 띄는 시스템은 게임 안에 들어간 '블랙핑크 월드'였다. 이곳은 게이머들끼리 소통을 할 수 있는 '메타버스' 공간이다. 멤버 한 명을 선택하면 아바타가 나오는데 헤어스타일이나 의상을 구매할 수도 있고 다른 게이머와 채팅도 가능했다. 멤버 지수를 아바타로 골라 헤어스타일을 포니테일로 바꿔보니 나만의 연예인을 만들어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블랙핑크 더 월드'에선 아이돌 게임 정체성을 살려 멤버들에게 춤과 노래를 가르쳐야 한다. 테이크원컴퍼니 제공

'블랙핑크 더 월드'에선 아이돌 게임 정체성을 살려 멤버들에게 춤과 노래를 가르쳐야 한다. 테이크원컴퍼니 제공



아이돌 정체성 담아낸 게임


테이크원컴퍼니는 아이돌 정체성을 게임에 담아내기 위해 '블랙핑크 더 월드'에서만 볼 수 있는 독점 사진과 영상을 각각 600개씩 준비했다. 블랙핑크 월드 캡처

테이크원컴퍼니는 아이돌 정체성을 게임에 담아내기 위해 '블랙핑크 더 월드'에서만 볼 수 있는 독점 사진과 영상을 각각 600개씩 준비했다. 블랙핑크 월드 캡처


게임 초반 성적표는 일단 합격점이다. 지난달 18일 첫 출시 이후 지금까지 구글플레이에선 100만 회 이상 다운로드를 기록했고, 평점은 5점 만점에 4.7점을 받았다. 애플 앱스토어에선 24개 나라에서 게임 분야 1위에 올랐다.

게임 개발을 총괄한 테이크원컴퍼니 이영재PD는 "흥행을 예상했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①글로벌 팬덤을 갖고 있는 아이돌 그룹을 주인공으로 삼았으니 게임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봤고 ②팬들에게 새로운 덕질(팬 활동) 기회를 선물하기 위해 게임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과거 드라마를 주제로 한 게임을 제작하면서 아이돌 게임의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한다. 블랙핑크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팔로어를 고려했을 때 블랙핑크가 최고의 걸그룹 모델이라고 판단했다. 약 100여 명의 개발자가 뛰어들어 3년을 고민하며 만들었다고 한다.

가장 중점을 둔 것은 게임에 아이돌 DNA를 담아내는 일이었다. 가수의 춤과 노래 실력을 키우는 육성 활동이 작품의 큰 줄기를 이룬 이유다.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아이돌 그룹을 모델로 했으니 이 게임에서만 볼 수 있는 사진과 영상도 각각 600개가 넘는다. 이 PD는 "멤버들 사진과 영상은 총 5회 정도 촬영했다"면서 "캐릭터와 스토리를 제작하는 방식부터 포토카드 제작까지 아이돌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아이돌, 게임 시장 판도 바꾼다


2019년 나온 'BTS 월드' 흥행은 아이돌을 단순한 게임 광고모델이 아닌 게임 속 주인공으로 탈바꿈시켰다. BTS 월드 홈페이지 캡처

2019년 나온 'BTS 월드' 흥행은 아이돌을 단순한 게임 광고모델이 아닌 게임 속 주인공으로 탈바꿈시켰다. BTS 월드 홈페이지 캡처


회사는 특별한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블랙핑크가 게임 주제곡(OST)을 불렀는데 이 노래 뮤직비디오를 게임 내 메타버스 공간 '블랙핑크 월드'에서 공개한다. 유명 걸그룹 뮤직비디오를 유튜브나 게임사 홈페이지, SNS가 아닌 게임 속에서 처음 선보이는 것은 찾아보기 힘든 사례로 아이돌과 게임이 결합하며 만들어낸 독특한 발상이다.

앞서 테이크원컴퍼니는 2019년에 BTS를 모델로 한 'BTS 월드'를 개발해 넷마블을 통해 선보였다. 2012년으로 돌아가 멤버들을 모으고 가수로 성공하게 만드는 스토리는 블랙핑크 월드와 비슷하다. 현재까지 구글플레이 기준 다운로드 1,000만 회를 넘기며 대박을 쳤다. 게임에 접목된 아이돌과 연예인은 '흥행 보증수표'라는 공식이 성립되고 있는 이유다. BTS 월드는 한국에서 연예인 자체를 게임 캐릭터로 만든 첫 번째 사례인데 이후 인더섬 with BTS(하이브) BTS 유니버스 스토리(넷마블)같이 비슷한 형태의 게임이 나오는 등 게임 업계 판도 자체를 흔들고 있다.

과거 게임과 아이돌의 결합은 게임 광고모델을 하는 정도였지만 이제는 직접 게임 속 주인공으로 뛰어드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테이크원컴퍼니 관계자는 "게임에 모델이 된 아이돌 정체성을 얼마나 담아내는지가 중요하다"며 "다음 작품으로 또 다른 연예인을 주제로 한 게임을 이미 만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송주용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