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도 가도 못하는 괌 여행객...국내 여행사들 비용 지원한다

입력
2023.05.26 18:00
구독

괌 공항 폐쇄에 주요 여행사 1박당 10만원선 지원

4등급 '슈퍼 태풍' 마와르가 태평양의 미국령 괌을 강타한 25일 나무들이 강풍에 꺾여 거리에 쓰러져 있다. 투몬 만(미국)=AFP 연합뉴스


슈퍼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태평양 휴양지 괌에 발이 묶인 한국인 여행객들에 대해 국내 여행사들이 지원책과 보상안을 발표했다. 인근 사이판의 경우 25일 오후 7시부터 비행기가 뜨면서 관광객들이 한국에 돌아오고 있지만 괌의 경우 다음 달 1일까지 현지 공항이 폐쇄돼 관광객들의 귀국이 미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하나투어·모두투어·인터파크 등 국내 주요 여행사는 괌에 발이 묶인 여행객을 위한 지원책과 보상 방법 등을 마련했다.

①인터파크는 태풍 강타 전 여행객들이 예매한 동급 호텔 기준으로 체류 기간 호텔 숙박 비용 전액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현지 가이드들이 생수, 컵라면, 과자 등 생활필수품을 숙소로 제공하는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다음 달 초 한국을 떠나는 괌 패키지 상품을 예약한 고객들이 다른 대체 여행지로 상품을 바꾸는 경우 취소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②하나투어는 괌 체류 1박당 성인 1인 기준 5만 원, 아동은 1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 객실에 성인 2인이 숙박하는 상황을 감안하면 객실당 10만 원 안팎의 보상금이 전해지는 셈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태풍은 천재지변으로 보상할 책임은 없지만 여행객 체류 기간이 길어진 데 따라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여행 중 천재지변을 맞았을 때 보상안이 애초 여행 상품에 포함됐던 ③모두투어는 보상액을 늘리기로 했다. '객실당 1회 한정 20만 원'이었던 보상안을 이번 괌 관광객에 한해 '객실 1박당 10만 원, 최대 90만 원'으로 늘려 적용한다. 조재광 모두투어 상품본부 본부장은 "괌의 경우 활주로를 폐쇄한 이례적 상황을 감안했다"며 "태풍으로 인해 부상을 입은 고객은 없었지만 체류 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돼 도의적 차원에서 보상안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주요 여행사가 밝힌 체류 여행객은 모두투어 240명, 하나투어 230명, 인터파크 70명 등이다. 이를 포함해 중소 여행사나 자유여행 등으로 온 관광객까지 합하면 여행 중 발이 묶인 한국인은 3,0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여행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24, 25일 괌을 강타한 태풍 마와르는 4등급(카테고리 4) 슈퍼 태풍으로 괌에 접근한 태풍 중 수십 년 만에 가장 강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시속 241㎞ 이상의 돌풍이 몰아치면서 괌 곳곳에 단전‧단수 사태가 잇따르고 괌 국제공항이 대부분 침수, 활주로가 폐쇄됐다.

이윤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