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남국 코인 의혹' 코인 예치서비스 운영사 압수수색

검찰, '김남국 코인 의혹' 코인 예치서비스 운영사 압수수색

입력
2023.05.22 18:00
수정
2023.05.22 18:08
구독

金 의원 사용한 '클레이스왑' 운영사
'주가조작' 라덕연 측근 자택도 압색

김남국 무소속 의원. 뉴스1

김남국 무소속 의원. 뉴스1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60억 가상화폐(코인) 보유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2일 그가 이용했던 코인 예치ㆍ교환서비스 운영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준동)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 있는 코인 예치서비스 운영업체 ‘오지스’ 등 두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오지스는 코인을 예치하고 ‘클레이스왑 토큰’(KSP)을 보상받는 ‘클레이스왑 서비스’의 운영사다. 김 의원은 여러 코인을 거래할 때 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앞서 김 의원은 ‘에어드롭(무상지급)’ 방식으로 코인을 공짜 획득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클레이스왑을 이용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불법으로 코인을 취득한 게 아니라 다수가 이용하는 서비스를 활용했다는 취지다.

앞서 검찰은 15, 16일 김 의원이 코인을 매매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과 업비트,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등도 압수수색해 코인 거래내역을 확보했다.

한편 검찰은 ‘소시에테제네랄(SG)발 주가폭락 사태’와 관련, 주가조작 의혹의 핵심 인물 라덕연(42) H투자자문업체 대표의 주변인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남부지검ㆍ금융위원회ㆍ금융감독원 합동수사팀은 이날 H업체 사내이사 장모씨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장씨는 해당 업체의 투자 수익금 정산과 재무 관련 업무를 총괄한 ‘금고지기’로 전해졌다.

나광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