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영수 50억 클럽' 관련 이순우 전 우리은행장 압수수색

검찰, '박영수 50억 클럽' 관련 이순우 전 우리은행장 압수수색

입력
2023.05.16 11:08

박영수·양재식 수재 혐의 관련
박영수 이사회 의장 시절 은행장

지난달 26일 압수수색 중인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모습. 뉴스1

지난달 26일 압수수색 중인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모습. 뉴스1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해 전직 우리은행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이날 오전부터 박 전 특검과 양재식 변호사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 혐의와 관련해 이순우 전 우리은행장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 전 행장은 박 전 특검이 우리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할 당시 우리은행장으로 있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박 전 특검이 민간업자들의 청탁을 우리은행 측에 전달한 과정을 규명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이 2014년 11월 대장동 일당이 사업 공모를 준비할 때 우리은행 간부와 대장동 사업자들을 연결해주면서 대장동 사업 컨소시엄 구성을 돕고,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200억 원 상당의 금품 및 부동산을 받기로 약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은행은 당초 '대장동 팀'이 꾸린 성남의뜰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2015년 3월 회사 내규 등을 이유로 불참하기로 했다. 다만 PF 대출에는 참여하겠다며 1,500억 원의 여신의향서를 냈다. 박 전 특검이 이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게 검찰 시각이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우리은행 본점 및 우리은행 전·현직 임직원들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우리은행 관계자 등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 뒤 박 전 특검을 비롯한 주요 관련자를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강지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