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벗어나 윤석열표 원전 건설 속도 낸다

탈원전 벗어나 윤석열표 원전 건설 속도 낸다

입력
2023.05.15 13:30
수정
2023.05.15 16:10
11면
구독

두산에너빌리티,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착수식
증기발생기 제작 시작...원자로·터빈 제작 준비
산업부 2조원 규모 원전 보조 기기 이달 발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신한울 3·4 주기기 제작 착수식'에 참석해 축사를 한 후 착수식을 알리는 세러머니를 가졌다. 산업부 제공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신한울 3·4 주기기 제작 착수식'에 참석해 축사를 한 후 착수식을 알리는 세러머니를 가졌다. 산업부 제공


윤석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상징인 신한울 3‧4호기의 건설이 속도를 낸다. 두산에너빌리티는 15일 경남 창원본사에서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제작 착수식'을 열고 증기 발생기 초기 제작 현장을 공개했다. 행사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 등이 참석했다.

주기기는 원자로, 증기 발생기, 터빈발전기 등 원전의 핵심 기기를 말한다. 한수원은 3월 두산에너빌리티와 2조9,000억 원 규모의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계약을 맺었다. 해당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로 2017년 말 중단됐다가 현 정부가 지난해 7월 공사 재개를 결정했다. 경북 울진군에 건설되는 신한울 3‧4호기는 각각 2032년과 203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두산은 이날 증기 발생기 초기 제작 현장의 일부를 언론에 보여줬다. 자체 용광로를 통해 생산한 200톤 규모의 합금강을 1만7,000톤의 프레스 기기로 눌러 증기 발생기 소재를 만드는 과정이다. 높이 23m, 너비 8m로 4개인 이 기기는 기둥(4칼럼) 방식의 프레스 중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성인 남성 24만 명이 동시에 누르는 것과 같은 힘을 써 단조 작업이 가능하다. 완성된 증기 발생기는 높이 23m, 무게 775톤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중형차 520여 대 무게다. 증기 발생기는 원자로에서 가열된 경수를 이용, 증기를 생산하는 핵심 장비다. 여기서 생산된 증기가 터빈을 돌려 전력을 생산한다.

높이 약 14.8m, 무게 533톤에 달하는 원자로, 길이 70m, 무게 3,110톤의 터빈발전기를 비롯해 원전계측 제어설비, 원자로 냉각재 펌프 등 신한울 3‧4호기의 다른 주요 설비도 두산에너빌리티가 만들어 한수원에 공급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460여 곳 원전 협력사와 상생을 위해 지난해 320억 원어치 일감을 주문했다. 올해 안에 약 2,200억 원의 추가 일감도 발주한다.



정부·민간 5년 동안 원전에 2조원 투자

15일 경남 창원시에서 열린 두산 에너빌리티 단조공장 착수식에서 두산에너빌리티가 증기 발생기 소재 단조작업을 선보였다.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15일 경남 창원시에서 열린 두산 에너빌리티 단조공장 착수식에서 두산에너빌리티가 증기 발생기 소재 단조작업을 선보였다.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착수식을 찾은 이창양 장관은 '원전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개발‧인력양성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먼저 ①이달부터 2조 원 규모의 보조기기 발주를 시작한다. 펌프, 배관, 밸브 등 192건의 보조기기 계약을 10년 동안 순차적으로 발주하되 현재 21개월인 입찰 과정을 12개월로 줄이고 3,000억 원 수준인 국내 기업 일감 총량도 1조3,000억 원대로 늘린다.

②원전 산업의 초격차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와 민간이 기술개발에 5년 동안 약 2조 원을 투자한다.

③2030년까지 석‧박사급 고급인력 1,000명, 학사급 전문인력 1,000명을 포함 총 4,500명의 전문 인력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원전융합대학원, 원전 수출 특성화 과정 등 대학원 중심 지원사업을 신설하고, 인턴십(취업 지원금 164만 원×4개월) 정규직(123만 원×6개월) 재취업(360만 원×6개월)의 지원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에 필요한 맞춤형 실무인력 2,500명 공급을 지원한다.

이창양 장관은 "기술개발·인력양성을 포함한 일관되고 예측가능한 원전 정책과 지원으로 기업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 이윤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