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모내기 5월 말까지 와다닥 끝내야”… “재해성 이상기후”

북 “모내기 5월 말까지 와다닥 끝내야”… “재해성 이상기후”

입력
2023.05.07 10:11
구독

“모든 영농 공정수행 지난 시기보다 훨씬 앞당겨”
“신형 트랙터, 이앙기 적극 도입 모내기 ‘속도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7일 "봄철 영농작업으로 세차게 약동하는 사회주의 전야"을 선전했다. 사진은 재령군 농장. 평양=노동신문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7일 "봄철 영농작업으로 세차게 약동하는 사회주의 전야"을 선전했다. 사진은 재령군 농장. 평양=노동신문 뉴스1

북한이 “(벼농사를 위한) 모내기를 5월 말까지 와다닥 끝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에도 닥친 “재해성 이상기후”를 기정사실화 하고, 봄철 가뭄에 이은 여름 가뭄과 폭우 등에 대비하는 조치로 풀이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4일 (평안북도) 운전군 보석농장에서 전국농업부문 일군(간부)들을 위한 모내기기술전습회가 진행되였다"며 7일 이같이 전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이번 전습회에는 내각과 농업위원회, 각 도당위원회와 도농촌경리위원회의 관계부문 일군, 농업과학원 과학자 등이 참가했다.

신문은 "올해 재해성 이상기후를 기정사실화하고 모든 영농공정수행을 지난 시기보다 훨씬 앞당기고 있다”며 “이에 맞게 모내기 적기를 바로 정하며 기본 면적의 모내기를 5월 말까지 와닥닥 끝내는 데서 나서는 문제들이 (전습회에서) 취급되였다"고 했다.

북한은 신형 농기계 도입을 통한 속도전도 펼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전습회에서 "새형의 뜨락또르(트랙터)들과 고속영양 모내는기계(이앙기)를 적극 도입하고 농기계 리용률(이용률)을 최대로 높여 모내기의 속도와 질을 최상의 수준에서 보장할데 대한 문제, 모내기 시작시기가 앞당겨지는데 맞게 논갈이와 물대기, 써레치기(써레질) 등 선행공정들을 확고히 앞세울데 대한 문제들이 중요하게 강조되였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새형의 뜨락또르(트랙터)들과 고속영양모내는기계, 농약 살포용 무인기의 작업 모습"을 바라보며 농기계 도입의 중요성을 새기기도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올해 경제발전 '12개 고지' 중 첫 번째로 '알곡'을 제시할 만큼 식량 문제를 선결 과제로 추진 중이다. 그러나 봄철 가뭄에 이어 최근에는 폭우까지 닥쳐 기후 조건이 여의찮은 상황이다. 이에 여름철 이상기후에 대비해 통상 6월 초중순 마무리됐던 기본면적 모내기 시기를 앞당기도록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청환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