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극심 강서구, 갭투자도 서울서 가장 많이 몰렸다

[단독] '전세사기' 극심 강서구, 갭투자도 서울서 가장 많이 몰렸다

입력
2023.03.29 12:00
수정
2023.03.29 13:07
11면
구독

[갭투자, 독이 든 성배]
20대 43%가 갭투자

갭투자 비율 상위 5곳. 그래픽=송정근 기자

지난 1년간 서울에서 기존 세입자의 임대보증금을 끼고 집을 산 갭투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강서구로 나타났다. 갭투자는 하반기 부동산시장 리스크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임대보증금 승계 현황(작년 1월~올해 1월)'을 분석한 결과, 서울 강서구 갭투자 비율은 61.5%로 나타났다. 갭투자 비율은 주택을 살 때 내는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건수 중 임대보증금 승계 건수를 집계한 수치다. 자금조달계획서를 낸 4,806건 중 2,956건이 임대 목적으로 임차 보증금을 이어받은 거래였다. 서울은 지난해 규제지역에 해당해 가격과 상관없이 주택을 살 때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야 했다.

고준석 제이에듀투자자문 대표는 "강서구는 아파트에 비해 시세를 가늠하기 어려운 빌라가 모여있어 갭투자를 하기 쉽다"며 "강서구에 전세사기 피해가 몰린 것처럼 구매력이 취약한 이들이 갭투자로 집을 샀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용산구(58.4%) 양천구(56.1%) 영등포구(51%) 서대문구(49.5%) 순으로 갭투자 비율이 높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위원은 "대통령실 이전 등 개발 호재가 있었던 용산구 외에 구도심 지역들은 비교적 가격이 저렴해 갭투자가 몰린 듯하다"고 분석했다.

연령별로 따져 봤을 때, 집을 사기 위해 자금조달계획서를 낸 20대의 43.4%가 이전 세입자의 전세보증금을 승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승계 비율은 △30대 20.6% △40대 21.7% △50대 25.3% △60세 이상 23.8%였다. 박 위원은 "지난해에는 세금 부담 때문에 다주택자보다 무주택자들이 갭투자에 나섰다"며 "특히 20대는 자금 여력이 부족해 전세보증금을 끼고 집을 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상혁 의원은 "올해 하반기에 전셋값 고점에서 체결된 전세 계약 만기가 도래하는 만큼 갭투자로 인한 피해자가 속출할 것"이라며 "과도한 갭투자로 인한 피해를 방지할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글 싣는 순서

갭투자, 독이 든 성배

"세입자도 집주인도 비명"... 갭투자는 어쩌다 갭거지가 됐나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031614590005004

"남의 돈으로 부자 되자" 갭투자 지침서, 부메랑 됐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031616510000480

[단독] '전세사기' 극심 강서구, 갭투자도 서울서 가장 많이 몰렸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032116370005667


서현정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