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창리서 동해로 탄도미사일 발사... 사흘 만에 도발 재개

北, 동창리서 동해로 탄도미사일 발사... 사흘 만에 도발 재개

입력
2023.03.19 11:50
수정
2023.03.19 13:48
구독

20일 한미 해병대 상륙훈련 앞두고... 800여㎞ 날아가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16일 평양 순안 국제국제비행장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발사 영상을 17일 공개했다. 조선중앙TV 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16일 평양 순안 국제국제비행장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발사 영상을 17일 공개했다. 조선중앙TV 뉴시스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위반인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은 올해 들어 7번째다.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한 지난 16일 이후 사흘 만에 무력시위를 재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전 11시 5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 SRBM은 800여 ㎞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으며, 세부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종합적으로 분석 중이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16일 평양 순안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쏘아 올린 후 사흘 만이다. 당시 북한은 윤 대통령이 일본 방문을 위해 전용기를 타고 이륙하기 불과 2시간여 전에 도발을 감행했다.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로,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 군은 확고한 연합방위 태세하에 계획한 연합연습과 훈련을 강도 높고 철처히 시행하면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날 도발은 지난 13일부터 역대 최장 기간인 11일 동안 연속해 실시되고 있는 전반기 한미연합군사연습(한미훈련)을 노린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한미는 20일부터 해병대 사단급 연합훈련인 '쌍룡훈련'을 실시한다. 쌍룡훈련은 유사시 북한 지역 상륙을 상정한 시나리오로 실시될 예정이다.



김진욱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