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文 '이재명 대안 없다'? 모욕적... 우리가 부하냐"

이상민 "文 '이재명 대안 없다'? 모욕적... 우리가 부하냐"

입력
2023.03.18 09:54
수정
2023.03.18 10:09
구독

"지침으로 들려... 수용하겠나"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5선 중진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는 문재인 전 대통령 전언에 대해 "모욕적"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박제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우리가 문 전 대통령 꼬붕(부하)이냐. 지시하면 그대로 다 일사불란하게 움직이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0일 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를 방문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문 전 대통령은 '지금 대안도 없는데 왜들 이러냐, (민주당이) 이 대표를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는데, 이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다.

이 의원은 "저희들한테는 '문 전 대통령의 뜻이 그러니까 아무 소리 마라' 이런 식으로, 지침으로 들리는데 그걸 저희들이 수용하겠느냐"고 물으며 "더 모욕적"이라고 했다. 발언을 전한 박 전 원장에 대해서도 "전달한 분도 잘못 전달한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 말을 이렇게 막 얘기하면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함께 라디오에 출연한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도 "전직 대통령이 '이 대표 아니면 대안 없다' 그 이야기를 한 거면 민주당 자체를 무시하는 것 아니냐"고 거들었다.

이 의원은 이 대표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질서 있는 퇴진론'에 대해 "이 대표를 진짜 위한다면 그런 말하면 안 된다"며 "그만둘 때는 전격적으로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자기를 초개같이 버리는 구나' 할 때 (국민들이) 박수도 보낸다"고 했다. 이어 "당을 위해서도, 이 대표를 위해서도 지금 급한 불을 끄기 위해서 본인의 거취 정리가 빨리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영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