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림프종 환자 B형간염 예방, 항바이러스제 테노포비르 효과적"

"악성 림프종 환자 B형간염 예방, 항바이러스제 테노포비르 효과적"

입력
2023.03.17 18:24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악성 림프종 환자의 B형 간염 예방에 테노포비르 성분의 약이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석(혈액내과)ㆍ김도영(소화기내과) 세브란스병원 교수 연구팀은 악성 림프종 환자 중 항암 치료로 면역력이 떨어진 ‘광범위 큰 B세포 림프종(Diffuse large B-cell lymphomaㆍDLBCL)’ 환자에 항바이러스제인 테노포비르(TDF) 성분을 투여했을 때 B형 간염을 유의하게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악성 림프종은 혈액암의 일종으로, 목ㆍ겨드랑이ㆍ사타구니 등에서 면역 반응에 관여하는 림프 조직에 악성 종양이 생긴 질환이다. 악성 림프종의 40%는 ‘광범위 큰 B세포 림프종’이다.

DLBCL 치료에서는 세포 독성 항암제와 암세포를 조준해 공격하는 단클론항체인 리툭시맙을 병행하는 것이 표준 치료법이다. 이때 치료 과정에서 면역력이 저하돼 만성 B형 간염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지고 심해지면 간부전으로 목숨을 잃을 수 있다.

따라서 항암 치료를 받는 DLBCL 환자의 B형 간염이 비활동성이라도 항바이러스제를 예방적으로 투여한다. DLBCL 환자에는 B형 간염 활동성을 억제한다는 기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항바이러스제 ‘라미브딘’ ‘엔테카비어’를 주로 사용한다.

하지만 현재 가장 많이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인 TDF의 항암제 병용 안전성과 예방 효과에 관한 연구는 없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세브란스병원 등 20개 의료기관에 전향적으로 등록된 비활동성 B형 간염을 동반한 DLBCL 환자 73명을 대상으로 항암제와 TDF 병용 투여 효과를 관찰했다.

연구를 위해 우선 18주간 항암제를 투여하고 이후 48주간 TDF를 예방 투여했다. 그 결과, TDF를 예방 투여한 48주간 B형 간염 바이러스가 증식하거나 이로 인한 간 효소 수치가 상승하지 않았다.

TDF 예방 투여 중단 후 17명(23.2%)에게서 B형 간염이 재활성화됐는데, 그 시점은 TDF 예방 투여를 중단한 지 90일(중앙값) 이후였다.

B형 간염 바이러스 증식으로 인해 간세포 손상을 나타내는 간 효소 수치(ALT)가 상승한 경우인 6명(8.2%) 또한 TDF 예방 투여를 중단한 지 88일(중앙값) 이후였다.

김진석 교수는 “B형 간염을 동반한 상태에서 항암제를 투약한 ‘광범위 큰 B세포 림프종’ 환자에게 테노포비르를 사용했을 때 합병증 등이 발생하지 않았고 바이러스 재활성화 억제에 효과적인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김도영 교수는 “악성 림프종 환자에 항암제를 투여한 뒤 테노포비르 성분 예방 투여 종료 후 부분적으로 B형 간염 바이러스가 재활성화한 것을 관찰했다”며 “최대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항바이러스제의 예방적 투약 기간에 관해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미국위장관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IF 12.04)’ 최신 호에 실렸다.

김진석(왼쪽)교수와 김도영 교수

김진석(왼쪽)교수와 김도영 교수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