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최근 10년 새 민주당 분위기 최악... 현 시스템으로 극복 가능해"

전재수 "최근 10년 새 민주당 분위기 최악... 현 시스템으로 극복 가능해"

입력
2023.03.06 10:10
구독

이재명 당대표 체포안 부결 후폭풍
"서로 액셀러레이터 밟고 있는 상황"
이 대표에 강력한 메시지 낼 것 주문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은 전재수 의원이 지난해 8월 18일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당대표의 체포동의안 부결 후 당내 분열이 심화하고 있는 것에 대해 “역대 최근 10년 사이에 경험해보지 못한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전 의원은 6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최근 이 대표 강성 지지자들의 이른바 ‘수박’(겉과 속이 다른 민주당 의원) 색출을 거론하며 “문제 해결에 도움이 전혀 안 되는 행위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싸움이 난 데다가 더 큰 싸움을 만들고, 갈등과 분열이 있는 곳에 기름을 붓는 정치적 행위·발언들은 삼가야 할 필요가 있는데 서로 액셀러레이터(가속페달)를 막 밟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래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전 의원은 이런 상황의 책임 소재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무슨 일이 발생했을 때 오롯이 전적으로 누구의 책임, 100% 책임이라는 것은 세상에 존재하기 어렵다”면서 “대선 패배로부터 문제 기원이 있을 텐데 어떤 상황을 바라보는 시각 차이가 분명히 존재한다는 것을 이번에 확인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정점을 향하고 있는 당내 분열을 막기 위해선 “온 힘을 다해서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당대표든 당 지도부든 또 소속 국회의원이든 그 지지자들이든 간에 톤다운하고 말수를 줄이고 상황을 좀 냉철한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갈등을 가라앉히기 위해 이 대표가 보다 강력한 자제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시기도 그렇고 조금 더 강력한 메시지, 그리고 횟수도 조금 더 했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런 시점일수록 당대표가 조금 더 강력하게 그리고 당내를 향해서는 더 강력한 소통 행보라든지 이런 것들이 정말 요구되는 그런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현재 당 체제로 내분을 수습하는게 가능하다”면서 “없던 문제가 갑자기 생긴 게 아니기 때문에 공존할 수 있고, 그 지혜를 찾는 것이 정당 하는 사람, 정치 하는 사람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