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13일까지 지하철 탑승 시위 중단

전장연, 13일까지 지하철 탑승 시위 중단

입력
2023.02.03 09:32
수정
2023.02.03 09:33
구독

오세훈 면담에서 입장차만 확인
권리예산 반영 등 4개 사항 요구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가 3일 오전 서울지하철 4호선 혜화역에서 열린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선전전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오는 13일까지 지하철 탑승 시위를 중단하고, 장애인권리예산 반영을 촉구하는 선전 활동만 서울지하철 4호선 혜화역에서 이어가기로 했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2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단독 면담을 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했다.

박 공동대표는 3일 오전 혜화역 승강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국회의원 모임 ‘약자의 눈’과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제안했다”며 “지하철 타는 것을 유보해달라고 요청해 이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예기간인 13일까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지하철에 탑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장연은 △지하철 리프트 추락 참사 및 엘리베이터 100% 설치 약속 미이행 사과 △기획재정부 장애인권리예산 반영 입장 △서울시 ‘탈(脫)시설가이드라인’ 권고에 대한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 초청간담회 이행 △서울시 장애인권리예산 입장 등 4가지 사항을 다음달 23일 전에 답해달라고 요구했다.

박 공동대표는 전날 오 시장과 면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사회적 해결을 위한 대화가 아니라 다시 한 번 전장연에게 협박하는 자리였다”고 비판했다.

김도형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