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쪽에선 총격 희생자 추모, 다른 쪽에선 총기 박람회

한쪽에선 총격 희생자 추모, 다른 쪽에선 총기 박람회

입력
2023.01.26 13:30
수정
2023.01.26 16:33
구독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에서 한 관람객이 판매 중인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을 살펴보고 있다(왼쪽). 24일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진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시청 광장에서 추모객이 촛불을 밝혀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에서 한 관람객이 판매 중인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을 살펴보고 있다(왼쪽). 24일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진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시청 광장에서 추모객이 촛불을 밝혀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를 방문한 두 남성이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을 살펴보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를 방문한 두 남성이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을 살펴보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24일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시청 광장에서 추모객들이 촛불과 총기 규제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나와 집회를 하고 있다. 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24일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던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시청 광장에서 추모객들이 촛불과 총기 규제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나와 집회를 하고 있다. 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새해 들어 미국 전역에서 총기 사고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한쪽에서 희생자를 추모하고 총기 규제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는 동안 다른 쪽에서는 총기 박람회가 열려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일리노이주에서 열린 총기 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흥미진진한 표정으로 총기를 살펴보는 모습이 외신을 통해 보도됐다. 그로부터 일주일여 지나 캘리포니아주와 아이오와, 워싱턴주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10명 이상이 숨지거나 다쳤다. 새해 들어 24일까지 미 전역에서 총격으로 숨진 사람이 69명에 달한다.

민주당이 연방 의회 차원에서 총기 규제 입법을 추진하고는 있으나 매번 공화당과 미총기협회(NRA) 등의 반대에 가로막히다 보니, 한 나라에서 끔찍한 총기 사고와 총기 박람회가 공존하는 아이러니한 광경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는 총기에 관심 있는 시민들로 붐볐다. 이미 2023년 들어 30건 이상의 총기사고가 난 뒤였지만 박람회는 정상적으로 열렸다. 관람객들은 가늠자에 눈을 대고 총을 쏘는 시늉을 하기도 하고, 총을 다양한 각도로 들어 보며 관찰하기도 했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총기류를 살펴보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총기류를 살펴보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에서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에 사용되는 시그 사우어 총탄이 전시돼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에서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에 사용되는 시그 사우어 총탄이 전시돼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24일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시청 광장에서 추모객들이 촛불을 밝혀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24일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시청 광장에서 추모객들이 촛불을 밝혀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총기 박람회는 부적절한 의도로 총기를 구입하는 가장 손쉬운 경로가 되기도 한다. 영국 학술지 JIED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매년 평균 2,300여 건(2011~2019년 기준)의 총기 박람회가 열리는데, 이 중 71%가 총기 구매자에게 별도의 신원조회를 요구하지 않는다.

반복되는 총기 사고에도 미국 내에서는 총기 규제를 반대하는 여론이 만만치 않다. 총기 박람회가 열린 일리노이주에서는 하이랜드파크 총기 난사 사건을 계기로 살상용 무기 판매를 강력히 금지하는 법안이 올해 초 발의됐다. 그러나 불과 며칠 뒤 총기 소유주 800여 명이 법원에 임시 집행 정지 명령을 요청하면서 법안의 존속 여부마저 불투명해졌다.

가장 최근 두 차례의 총격 사건을 겪은 캘리포니아주는 총기 구매 시 신원조회 의무화, 탄환 10발이 넘는 탄창 사용 금지 등 미국 내에서 가장 엄격한 총기 규제를 하고 있으나 총격 사건을 막기엔 역부족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장에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이 전시, 판매되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14일 미국 일리노이주 벨빌에서 열린 벨-클레어 총기 박람회장에 전투 소총 아말라이트 AR-10이 전시, 판매되고 있다. 벨빌=로이터 연합뉴스


23일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총기 사고 현장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근조 화환이 놓여 있다. 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23일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파크 총기 사고 현장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근조 화환이 놓여 있다. 몬테레이 파크=AFP 연합뉴스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몬트레이파크에서 스타 댄스 스튜디오 총격 사건으로 사망한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공간이 마련돼있다. 몬트레이파크=AFP 연합뉴스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몬트레이파크에서 스타 댄스 스튜디오 총격 사건으로 사망한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공간이 마련돼있다. 몬트레이파크=AFP 연합뉴스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트레이파크에서 한 여성이 희생자를 추모하는 글을 몬트레이파크 시청 인근에서 작성하고 있다. 몬트레이파크=EPA 연합뉴스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트레이파크에서 한 여성이 희생자를 추모하는 글을 몬트레이파크 시청 인근에서 작성하고 있다. 몬트레이파크=EPA 연합뉴스


24일 한 여성이 몬트레이파크 스타 댄스 스튜디오 총격 사건을 추모하기 위해 시청 앞에서 촛불과 꽃을 들고 있다. 몬트레이 파크=AP 연합뉴스

24일 한 여성이 몬트레이파크 스타 댄스 스튜디오 총격 사건을 추모하기 위해 시청 앞에서 촛불과 꽃을 들고 있다. 몬트레이 파크=AP 연합뉴스







최주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