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가 따로 없네" 체감 영하 30도... 올겨울 최강 한파

입력
2023.01.25 06:50
수정
2023.01.25 11:18
구독

25일 오전 전국 한파특보 발효
아침 최저 영하 23도 ~ 영하 9도
바람 강해 체감 온도는 10도 더 낮아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등 한파가 연일 계속되는 3일 꽁꽁 얼어붙은 서울 서대문구 홍제천 인공폭포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뉴스1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전국이 꽁꽁 얼어붙어 한파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25일은 기온이 더 떨어지면서 강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기온이 평년보다 10~15도 낮아 전국이 춥겠다"며 "아침 기온은 전날과 비슷하겠으나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 더 낮아지는 등 매우 춥겠다"고 전했다. 기온은 오후부터 차차 올라 26일에야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3 ~ 영하 9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7 ~ 1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18도, 인천 영하 16도, 수원 영하 17도, 춘천 영하 20도, 강릉 영하 13도, 청주 영하 16도, 대전 영하 17도, 전주 영하 15도, 광주 영하 12도, 대구 영하 15도, 부산 영하 12도, 제주 영하 3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5도, 인천 영하 6도, 수원 영하 5도, 춘천 영하 5도, 강릉 영하 1도, 청주 영하 5도, 대전 영하 4도, 전주 영하 3도, 광주 영하 2도, 대구 영하 2도, 부산 1도, 제주 1도다.

25일 오전 7시 기준 발효된 기상특보. 전국이 한파특보로 파랗게 뒤덮여 있다. 기상청 제공

강풍특보가 발효된 대부분 해안지역과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 제주도에는 바람이 초속 20m 이상(산지 초속 25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도 바람이 초속 15m 이상으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전라서해안과 제주도는 낮까지 눈 예보도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서해상과 남해상, 대부분 앞바다는 25일까지 동해먼바다는 26일까지 바람이 초속 12~22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24일 서울 종로구 중부수도사업소 효자가압장에서 관계자들이 동파된 수도계량기를 정리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올해 겨울 처음으로 수도계량기 동파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뉴스1

앞서 24일 전국 곳곳에 닥친 한파로 전국에서는 빙판길 사고와 계량기 동파 등 피해가 속출했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전국에서는 빙판길 사고와 계량기 동파 84건, 수도관 3건 동파 피해가 이어졌다. 대전 유성구 구암동 일대에서는 59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눈이 내린 데다가 강풍까지 분 제주에서 피해가 컸다. 주행 중인 버스가 미끄러져 신호등을 들이받는가 하편, 눈길 교통사고, 보행자의 미끄러짐 사고 등이 잇따랐다.

제주공항 항공편도 모두 결항돼 귀경길에 오른 4만3,000여 명이 제주에 발이 묶인 상태다.

24일 오후 제주시 오라3동 인근 도로에서 한 시민이 눈보라를 맞으며 걷고 있다. 이날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경보와 한파경보가, 나머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추자도 제외),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도 전역에 강풍경보도 발효됐다. 뉴스1


김혜영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