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성 해면상혈관종', 나이 많을수록 증상 더 나빠진다

'가족성 해면상혈관종', 나이 많을수록 증상 더 나빠진다

입력
2023.01.19 22:41
구독

출혈을 동반한 해면상혈관종의영상검사. 네이버 서울대병원 의학정보

출혈을 동반한 해면상혈관종의영상검사. 네이버 서울대병원 의학정보

유전 질환인 ‘가족성 해면상혈관종’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증상이 악화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특정 유전자 변이가 있을 때 증상이 나빠질 위험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주건(제1저자 김선득 전공의)·임상유전체의학과 문장섭 교수 공동 연구팀은 나이ㆍ유전형에 따른 가족성 해면상혈관종 질병 부담을 확인하기 위해 2018년 1월~2021년 12월 국내 가족성 해면상혈관종 환자 25명을 대상으로 영상 검사 및 유전자 검사를 시행했다.

해면상혈관종은 뇌ㆍ척수에서 모세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해 해면체 모양으로 뭉쳐진 종괴를 말한다. 시간에 따라 병변이 늘어나고 다발성 뇌출혈을 유발할 수도 있다.

이 중 상염색체 우성으로 유전되는 가족성 해면상혈관종은 유전자 변이 3가지 (KRIT1, CCM2, PDCD10)에 의해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이 질환의 유전자 변이별 특성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다.

연구팀은 유전자 검사를 시행해 가족성 해면상혈관종 환자 25명을 △변이 미발견 △KRIT1 변이 △CCM2 변이 △PDCD10 변이 집단 등으로 나누고 나이에 따른 질병 부담을 분석했다.

나이에 따른 큰 병변 개수. 나이가 많아질수록 5㎜ 이상으로 크기가 큰 병변 개수도 증가했다. 특히 KRIT1 변이 집단(노란색)의 증가율이 빨랐다. 서울대병원 제공

나이에 따른 큰 병변 개수. 나이가 많아질수록 5㎜ 이상으로 크기가 큰 병변 개수도 증가했다. 특히 KRIT1 변이 집단(노란색)의 증가율이 빨랐다. 서울대병원 제공

먼저 증상성 뇌출혈의 발생을 분석한 결과, 나이가 많아질수록 뇌출혈의 누적 발생률도 증가했다.

유전자형에 따른 차이는 없었다. 또한 나이가 많아질수록 크기가 큰 병변(5㎜ 이상) 개수도 증가했다.

뇌출혈과 달리 큰 병변의 증가율은 유전자형에 따라 달랐다. 특히 △KRIT1 변이 집단은 큰 병변 증가율이 빨랐고 △PDCD10 변이 집단은 비교적 어린 나이부터 큰 병변 개수가 많았다.

나이에 따른 큰 병변 개수. 나이가 많아질수록 5㎜ 이상인 병변 개수도 증가했다. 특히 KRIT1 변이 집단(노란색)의 증가율이 빨랐다.

5㎜ 이상의 큰 병변은 출혈 등 임상 증상과 연관성이 높다고 알려진 만큼 그 개수가 증가할 경우 주의 깊은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가족성 해면상혈관종 환자는 큰 병변 발생 위험이 높은 특정 유전자변이 보유자인지 확인하기 위해 이른 나이부터 유전자 검사를 권고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추가로 연구팀이 가족성 해면상혈관종 발생 부위를 분석한 결과, 유전자 변이 보유 환자는 뇌간 부위에 병변이 발생하는 빈도가 확연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즉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시 뇌간 부위에서 해면상혈관종이 발견된 사람은 유전자 변이 가능성이 있으므로 특히 유전자 검사를 권고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Annals of Clinical and Translational Neurology(임상·중개신경학회보)’ 최신 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