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으로 제대로 걷지 못할 때 '보행 로봇 치료' 효과 뚜렷

뇌졸중으로 제대로 걷지 못할 때 '보행 로봇 치료' 효과 뚜렷

입력
2023.01.19 22:31
구독

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유지현 교수팀, 뇌졸중 환자 22명 분석

유지현(왼쪽) 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교수가 보행 로봇 치료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일산백병원 제공

걷는 능력이 떨어진 뇌졸중 환자에게 ‘보행 로봇 치료’를 시행해 보니 보행과 운동 능력이 뚜렷이 향상됐다.

유지현 인제대 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교수팀은 뇌졸중 환자 22명을 대상으로 운동실조증 환자 12명과 편마비 환자 10명 등 2개 그룹으로 나눠 보행 로봇 치료를 시행했다.

운동실조증은 근육 이상으로 걷거나 물건을 집는 행동, 말하거나 삼키는 운동 능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편마비는 뇌 손상으로 근육과 평형 감각 떨어져 운동 능력이 전반적으로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분석 결과, 12명으로 구성된 운동실조증 환자 그룹에서 보행 로봇 치료 후 모두 보행 능력이 향상됐다. 균형 능력은 1.45배, 일상생활 동작 평가 중 이동 능력은 1.47배 증가했다.

편마비 뇌졸중 그룹에서도 80%인 8명의 환자가 치료 전보다 보행 능력ㆍ균형 능력ㆍ일상생활 동작 수행 능력이 모두 호전됐다. 통계적으로도 두 그룹 모두 유의미한 결과를 보였다.

연구에 사용된 로봇은 ‘엑소워크(Exo-WALK Pro’로, 환자가 로봇에 탑승해 실제 지면을 보행하는 느낌을 얻을 수 있다.

연구팀은 “환자의 보행 속도에 맞춰 로봇을 평지에서 이동하며 걸을 수 있다. 환자는 실제로 걸어가고 있는 느낌을 얻을 수 있어 환자 만족도가 높고, 인지 기능 저하가 동반된 뇌졸중 환자에게는 치료의 집중도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척수 손상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다른 연구에서도 보행 로봇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지현 교수팀이 13명의 불완전 척수 손상 환자를 대상으로 로봇 보조 보행 치료를 시행한 결과, 보행 기능은 2.2배, 균형 감각은 1.2배 향상됐다.

유지현 교수는 “뇌졸중이 뇌간이나 소뇌에 발생하면 근력마비 외에 체간 균형 능력 저하, 운동 능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실조증을 겪게 된다”며 “지금까지 로봇 보행 치료 대부분을 경직성 편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했지만 이번 연구로 효과가 입증된 만큼 운동실조성 뇌졸중 환자에게도 확대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뇌과학 저널(Brain Sciences)’ 최신 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