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 채소 ·통곡류 등 칼륨 섭취 많으면 심혈관 질환 사망률 21~32% 낮춰"

"과일·채소·통곡류 등 칼륨 섭취 많으면 심혈관 질환 사망률 21~32% 낮춰"

입력
2023.01.11 15:15
수정
2023.01.11 21:45
구독

연세대 의대 연구팀, 14만3,000명 10년간 분석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잉 섭취하지 말아야 하는 나트륨은 사망에 끼치는 영향이 없지만 과일·야채 등에 많이 포함된 칼륨을 많이 섭취하면 사망률이 21~32% 정도 낮아진다고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지원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ㆍ권유진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ㆍ이혜선 강남세브란스병원 의학통계학과 교수 연구팀은 한국 유전체 역학 연구에 참여한 14만3,05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나트륨은 몸에 꼭 필요한 성분이지만 많이 섭취하면 혈압을 높이고 심혈관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트륨 섭취가 많으면 혈압을 높이고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나트륨 하루 권장 섭취량은 2g으로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소금을 너무 적게 먹어도 건강에 좋지 않다는 연구가 속속 나오면서 소금과 건강 간 관계에 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또 식생활 특성은 물론 섭취량 조사법은 나라마다 차이가 있어 한국인에 맞춘 조사가 필요하다.

연구팀은 이에 한국인 유전체 역학 자료를 이용해 우리나라 성인 14만3,050명을 대상으로 나트륨·칼륨 섭취와 사망률·심혈관 질환 사망률과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연구 대상자들의 영양소 섭취를 파악하기 위해 식품 섭취 빈도 조사를 거친 결과, 일일 평균 나트륨 섭취는 2.5g, 칼륨 섭취는 2.2g였다.

연구 대상 14만 명 가운데 평균 추적 관찰 기간 10.1년간 사망자는 5,436명이었고 이 중 985명은 심혈관 질환으로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를 대상으로 나트륨, 칼륨 섭취량을 기준으로 5개 그룹으로 나눠 두 영양소 섭취가 사망과 심혈관 질환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살폈다.

나트륨 섭취는 사망률과 심혈관 질환 사망률과 관련이 없었으며 칼륨 섭취가 가장 그룹은 가장 적게 섭취한 사망률이 21% 낮았다. 특히 심혈관 질환 사망률은 32% 낮았다.

이지원 교수는 “이번 조사에서 한국인 칼륨 섭취가 권장량의 절반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고 칼륨을 충분히 먹으면 사망률ㆍ심혈관 질환 사망률을 낮추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칼륨이 풍부한 과일ㆍ채소ㆍ콩곡류 섭취를 늘려야 한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뉴트리션(Frontiers in Nutrition)’에 실렸다.

다만 콩팥 기능이 3개월 이상 문제가 생긴 만성콩팥병 환자가 칼륨 함량이 높은 과일·채소를 과식하다간 고칼륨혈증으로 근육마비ㆍ부정맥뿐만 아니라 심장마비까지 일으킬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제공

세브란스병원 제공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