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36년 만의 월드컵 우승... '라스트 댄스' 메시 활짝 웃었다

월드컵까지 품에 안은 '축구의 신' 메시

입력
2022.12.19 03:27
수정
2022.12.19 03:28
구독

아르헨티나,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메시, 5번 도전 끝에 우승 트로피 들어
프랑스와 3-3 동점 후 승부차기서 4-2로 승리
음바페 해트트릭... 팀 패배로 빛 바래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에 승리를 거둔 후 기뻐하고 있다. 루사일=AFP 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에 승리를 거둔 후 기뻐하고 있다. 루사일=AFP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5번의 도전 끝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대회 2연패를노렸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는 해트트릭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아르헨티나는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3-3으로 동점을 기록했고,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1986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만의 정상탈환이자 통산 3번째 우승이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중반까지 프랑스를 압도했다. 특히 백전노장 메시와 앙헬 디마리아(유벤투스)의 활약이 빛났다. 메시는 경기장 곳곳을 휘저으며 아르헨티나의 공격을 진두 지휘했고, 디마리아는 왼쪽 측면을 집요하게 파고 들었다.

첫 번째 골도 디마리아의 돌파에서부터 시작했다. 전반 21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디마리아가 순간 방향을 틀어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파고 들었다. 디마리아를 수비하던 프랑스의 우스만 뎀벨레(바르셀로나)가 다리를 걸었고,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메시가 이를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아르헨티나가 1-0 리드를 잡았다. 이로써 메시는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조별리그, 16강, 8강, 4강, 결승전에서 모두 득점한 선수가 됐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36분 추가골도 터트리며 한 걸음 더 달아났다. 역습상황에서 알렉시스 마크알리스테르(브라이튼)가 왼쪽에서 따라오던 디마리아에게 패스를 넘겨줬고, 디마리아가 논스톱 슈팅으로 프랑스 골망을 갈랐다.

후반전 중반까지 0-2로 끌려가던 프랑스가 후반 26분 승부수를 던졌다. 앙투안 그리에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과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를 빼고 킹슬레 코망(뮌헨)과 에두아르도 카마빙가(레알 마드리드)를 투입했다. 이후 미묘하게 흐름이 바뀌었다. 후반 34분 프랑스의 란달 콜로 무아니(낭트)가 과정에서 아르헨티나 수비수 니콜라스 오타멘디(벤피카)와 경합하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졌고,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음바페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며 1점을 만회했다.

불과 3분 후 프랑스가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음바페와 콜로 무아니가 공을 주고 받은 후 음바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정확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양팀은 공방을 주고 받았지만 결정적인 찬스를 모두 살리지 못하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아르헨티나가 한 발 앞서 나갔다. 연장 후반 3분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 밀란)의 슈팅이 프랑스 위고 요리스(토트넘)의 손을 맞고 나왔고, 이를 메시가 골대 안으로 밀어 넣었다. 그러나 10분 뒤 프랑스가 다시 따라붙었다. 동점골의 주인공은 또 음바페였다. 음바페는 아르헨티나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결승전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결국 운명은 승부차기에서 가려졌다. 양팀 에이스인 음바페와 메시가 첫 번째 키커로 나서 모두 골을 성공시켰다. 승부는 2, 3번째 키커에서 갈렸다. 프랑스의 2번 키커 코망의 슈팅이 선방에 막혔고, 3번 키커 오렐리앵 추아메니(레알 마드리드)의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마지막 키커 곤살로 몬티엘(세비야)까지 모두 골을 성공시키며 월드컵 우승을 확정했다.

음바페는 대회 2연패에는 실패했지만, 이번 대회 8골로 메시(7골)를 제치고 골든부트를 수상했다.

박주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