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분당 가능성 재소환 "이재명 고양이 탈 쓴 호랑이"

박영선, 이재명에 "고양이 탈 쓴 호랑이"... 분당 가능성 재차 소환

입력
2022.12.01 10:20
수정
2022.12.01 10:52
구독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 민주당 분당 가능성 재차 점쳐
"李 사법리스크 매몰, 민생 챙기지 못하고 있다" 비판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달 17일 서울 서강대학교 마태오관에서 '디지털대전환의 오늘과 내일'이라는 주제로 마스터 콜로키움 특강을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달 17일 서울 서강대학교 마태오관에서 '디지털대전환의 오늘과 내일'이라는 주제로 마스터 콜로키움 특강을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에 빗댔던 자신의 발언을 소환하며, 민주당의 분당(分黨) 가능성을 재차 우려했다.

박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KBS 라디오에 나와 '이 대표가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분당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는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때 제가 (이 대표가)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는 요지의 이야기를 했다"며 "그것과 유사하게 돼 굉장히 가슴이 아프다"고 답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지난 5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및 공천 확정과 관련, "문득 민화에서 보았던 '고양이 탈을 쓴 호랑이' 그림을 떠올리게 했다. 정치인들은 가면을 쓰고 사는 존재라고들 하지만, 한편으로 가장 진심과 본질이 중요한 사람들"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왕지사 이렇게 된 것 크게 품고 눈감아 주자는 조언도 있지만 그러기에는 다가올 미래가 너무 혼란스러워 보인다"며 당의 분열을 우려했었다.

2021년 3월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회에서 열린 일산대교-미시령-마창대교 공정한 민자도로 운영 방안 토론회에 참석한 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021년 3월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회에서 열린 일산대교-미시령-마창대교 공정한 민자도로 운영 방안 토론회에 참석한 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6월 말 이 대표가 당 대표 도전을 시사했을 때도 박 전 장관은 "당이 굉장히 혼란스럽고 분당 가능성이 있지 않으냐 걱정이 많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박 전 장관은 민주당이 이재명 사법리스크 방어에 매몰돼 민생을 제대로 챙기지 못하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현재 민주당 상황은 어느 정도 예상됐던 것이지 않느냐"며 "예상됐던 부분은 하나의 축으로 그냥 두고, 경제위기와 관련해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는 조언이다.

최근 당내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역할론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당장 귀국하거나 그렇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며 "그게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는 "검찰 국가가 돼 가고 있는데 바꿔야 한다"고 비판했고, 문재인 정부와 당시 민주당의 검찰개혁 성과 부진 원인으로는 "너무 액셀러레이터를 많이 밟았다"고 지적했다.


강윤주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