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이강인, 치고 나가는 패스 좋아" 호평

입력
2022.11.25 01:16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알라얀=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에서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접전 끝에 아쉽게 승부를 가리지 못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전반적으로 경기 장악력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한 팀으로서 경기를 잘 꾸려갔다고 생각한다"며 "전반전에 굉장히 잘했다"고 돌아봤다.

오늘과 같은 경기력을 예상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벤투 감독은 “우리가 훈련한대로 한다면 경기는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봤다. 자신감이 있었다. 이번 경기에서도 그걸 보여줬다”면서 “앞으로도 그런 순간들을 많이 보여줄 것이라고 본다”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날 '마스크 투혼'을 보인 주장 손흥민에 대해서는 "적응에는 시간 더 걸릴 것"이라면서도 "대부분 선수가 대표팀으로 뛰는 것 자체에 굉장히 자부심 가지고 있다"고 흡족해했다.

후반 깜짝 투입한 이강인에게도 호평을 내렸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은 빠르게 치고 나가는 패스가 좋다"며 "카타르에서 훈련할 때도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 훈련에서 수비적으로 좋은 면모를 보였다"고 투입 이유를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수비수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수비수들이 뛰어났다. 전체 경기 전략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면서 “(다리 통증을 느낀) 김민재는 짧은 시간에 많은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부상도 있었고, 오늘 경기를 하다가 부상이 좀 있다. 조금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알라얀 = 김기중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