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승리 맞힌 축구 전문가 "한국·우루과이 무승부"

일본 2대 1 승리 맞힌 축구 전문가, "한국·우루과이 무승부" 예상

입력
2022.11.24 10:30
수정
2022.11.24 10:48
구독

BBC 축구해설가 크리스 서튼
일본, 독일에 2대 1 승리 정확히 맞혀
"한국 우루과이 1대 1 비길 것"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받으며 몸을 풀고 있다. 도하=연합뉴스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받으며 몸을 풀고 있다. 도하=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이 독일을 2-1로 꺾을 것이라고 스코어까지 정확히 맞힌 영국의 축구전문가가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는 '무승부'를 예측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로, 블랙번 로버스 FC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끌었던 BBC 축구해설가 크리스 서튼은 지난 19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6경기의 결과와 16강 진출 팀을 예측했는데, 현재까지 진행된 12경기 중 무려 9경기의 승무패를 맞혔다.

특히 3경기는 득점 결과까지 적중시켰다. 일본이 독일에 2대 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경기 스코어도 맞혔다. 서튼은 "많은 사람이 (일본이 속한) E조에서 독일과 스페인이 16강에 진출할 것이라 생각하겠지만, 기술적으로 재능 있는 선수들이 모인 일본을 과소평가할 이유가 없다"며 "E조에서는 스페인과 일본이 16강에 진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이 속한 H조에 대해서는 “H조는 예측이 쉽지 않다"며 "혼자 몇 번이나 결과를 바꿨다"고 했다. 그러면서 "1위는 포르투갈, 2위는 한국 그리고 우루과이와 가나가 각각 3위와 4위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객관적인 전력상 상대적으로 열세라 평가받는 한국 역시 이변을 연출할 것을 전망한 셈이다. "H조는 모든 팀에 가능성이 열려있는 그룹"이라는 말도 했다.

"H조 한국·포르투갈 16강 진출" 전망

우루과이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르살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도하=뉴시스

우루과이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 에르살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도하=뉴시스

다만 24일 열리는 한국-우루과이전은 1-1 무승부를 점쳤다. 그는 "우루과이의 베테랑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디손 카바니가 한국에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은 볼을 점유하는 능력치로 경기를 컨트롤할 수 있으면서도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이 선발로 나오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는 부상 전부터 이미 토트넘 홋스퍼 경기에서 폼이 완벽하지는 않았다"라고 했다.

한국과 우루과이전이 끝난 후 펼쳐지는 포르투갈과 가나전은 3-1로, 포르투갈이 크게 이길 것으로 내다봤다.

박민식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