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항공청 유치에 우주항공산업 클러스트까지...하늘 향한 경남도의 비상

우주항공청 유치에 우주항공산업 클러스트까지...하늘 향한 경남도의 비상

입력
2022.11.21 05:00
10면
구독

[2022 미지답 경남포럼]
경남 진주·사천 중심으로 항공산업 집적
우주항공산업 생태계 구축
미래항공모빌리티 산업 선도

지난 10일 첫 시험 비행에 성공한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 방위사업청 제공

정부가 최근 국회에 우주항공청 설립추진단 운영을 위한 예산을 요청하면서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우주항공청 설립이 가시화하고 있다. 특히 우주항공청 입지로 유력한 경남 사천은 '대한민국 우주항공산업 수도'로의 비상을 노리며, 유치 준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항공우주산업 70%가 서부경남에 집적

경남도는 우주항공청이 설립되면 관련 산업이 몰려 있는 서부경남의 진주와 사천을 축으로 세계적인 우주항공 산업·연구 중심지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실제 서부경남 지역은 항공우주산업 70%가 집적된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최대 생산거점이다. 국내 생산 비율만 따지면 우주산업의 43.3%, 항공분야의 69.9%를 서부경남에서 차지하고 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우주부품시험센터와 항공전자기기술센터,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우주센터 등 우주산업 인프라와 세라믹기술원, 국방기술품질원 등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사천 KAI와 창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항공과 위성, 발사체 분야 사업체도 상당수 몰려 있다. 진주와 사천이 우주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 조성에 최적지로 꼽힐 수밖에 없는 이유다.

그간 경남 지역의 우주항공기업들은 여러 성과로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을 입증했다. 우리가 독자개발한 우주발사체 누리호와 달궤도 탐사선 다누리호,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 시험 비행 성공 등이 모두 경남 지역 우주항공기업들에 의해 이뤄졌다.

지난 6월 2차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 경남 기업들이 누리호 부품의 43%를 공급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경남도, 우주항공산업 다양한 육성책 추진

경남도는 우주항공청 설립과 함께 우주항공산업 육성·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세계 7대 우주강국 도약을 경남에서 견인해 지역경제 파급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정부조직법 개정이 필요한 우주항공청 설립은 대통령 훈령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에 추진단을 꾸려 준비 작업을 한 뒤, 세부적인 밑그림을 그리는 순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중앙정부 차원에서 주도하고 있지만, 도 차원에서 논의 단계마다 직·간접적으로 참여해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경남도는 사천시와 함께 '우주항공청 연계 도시발전 전략 수립 용역'을 실시해, 행정복합타운을 조정할 계획이다.

우주산업 클러스터 특화지구 지정도 경남도가 공을 들이는 부분이다. 이를 위해 박완수 경남지사는 지난달 26일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을 만나 예비타당성 조사 추진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을 모델로 삼아 올해 안에 우주항공청 설립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도는 또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항공정비(MRO) 수요에 대비하고, 국내 항공정비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사천 일원에 항공 MRO 산업단지를 조성 중이다. 이미 항공 부품 설비·공정개선 지원을 통해 전문화된 부품업체를 육성하고, 인공지능과 협동로봇, 스마트 팩토리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항공ICT(정보통신기술) 지원으로 생산성 향상과 첨단기술 국산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남도는 새로운 교통수단으로써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산업에도 집중하고 있다. 지난달 경남도와 진주시, 사천시, KAI, 경상국립대가 참여해 '도심항공교통(UAM) 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내년에는 미래항공기체(AAV) 시제기 개발과 항로 발굴 실증 사업 등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창원= 이동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