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식당한 청춘들... 또 국가는 없었다

질식당한 청춘들... 또 국가는 없었다

입력
2022.10.31 04:30

이태원 핼러윈 참사는 비좁고 경사진 골목에 한꺼번에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발생했다. 29일 밤 참사가 일어나기 직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호텔 부근 골목이 핼러윈 축제를 즐기려는 인파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비고 있다. 그로부터 얼마 후 압사 사고가 발생하면서 154명이 숨지고 132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