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자금난 겪는 증권사에 '5조+α' 유동성 투입

금융당국, 자금난 겪는 증권사에 '5조+α' 유동성 투입

입력
2022.10.26 17:00
수정
2022.10.26 18:17
11면
구독

증금 '유동성 지원'+산은 'CP 매입' 개시
은행 "채안펀드 협조·은행채 발행 최소화"
한은, 27일 '적격담보증권 확대' 결정

24일 서울 시내 한 은행에서 촬영한 지폐. 연합뉴스

자금난을 겪는 증권사에 '5조 원+α' 규모 유동성을 지원하는 정부 대책이 26일 본격적으로 가동됐다. 레고랜드발(發) 단기 자금시장 경색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증권사 최고재무책임자(CFO) 간담회를 열고 23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표한 시장 안정 조치의 집행 방안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먼저 한국증권금융(증금)을 통한 중소형 증권사 자금 지원이 이날부터 시작됐다. 증금은 증권사와의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 증권 담보대출 등 방식으로 3조 원을 공급할 방침이다. 이날에만 3,000억 원 이상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담보 대상 증권을 대폭 늘린 점이 특히 눈에 띈다. RP 거래 때 기존 국공채나 통안채, 은행채에 더해 신용등급 AA 이상의 우량 회사채까지 신규 허용하기로 했다. 증권담보대출시 담보로 제공할 수 있는 증권 범위도 회사채(AA 이상), 기업어음(CP·A1 이상), 예금형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중금채까지 확대했다.

증권사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 금융위원회 제공

27일부터는 산업은행이 우선 2조 원 규모로 증권사 CP 매입에 들어간다. 앞서 발표한 10조 원 규모의 회사채ㆍCP 매입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우선순위 등 심사를 거쳐 순차적으로 지원할 예정인데, 이번엔 예외적으로 금융사 발행 CP까지 매입하는 만큼 증권사로부터 자구노력확약서를 받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금융당국은 시중은행들을 만나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 조성에 대한 협조도 요청했다. 5대 은행(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농협)은 “채안펀드 캐피털콜(펀드자금 요청)에 신속히 응하고 은행채 발행을 최소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은행들이 채안펀드 자금 출자를 위해 은행채 발행을 더 늘려 시중 자금을 빨아들일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하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도 적격담보증권 확대 조치 등을 통해 경색된 자금시장 진화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한은은 27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은행에 대출을 내줄 때 담보로 받는 적격담보증권에 은행채 등을 포함하는 조치 등을 논의하고 의결할 예정이다. 은행채가 포함되면 은행 입장에선 자금 여력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이날 이창용 한은 총재는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시중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단기 금융시장 및 채권시장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강유빈 기자
조아름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