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가 SK 계열사인가" 최태원 국감 불출석에 국회 과방위 "고발·동행명령 검토"

입력
2022.10.24 11:10
수정
2022.10.24 13:41
구독

최태원 SK 회장, 국회 과방위 국감 불출석
여야, 격앙된 반응…"동행명령·고발 검토"

국회가 과방위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거부한 최태원 SK 회장을 강하게 질타하며 재차 국회 출석을 촉구했다. 최 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 확산 및 이해관계자 중심 경영 인식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석해 있다. 뉴스1


국회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거부한 최태원 SK 회장에 대해 "이런 오만한 불출석 사유서는 처음"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번 국감은 전 국민적 혼란을 초래한 '카카오 서비스 먹통 사태' 책임 규명이 핵심이다. 과방위는 최 회장의 국감 출석을 재차 촉구하면서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고발조치와 동행명령까지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24일 국회에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련 기업 등을 대상으로 종합 감사가 열렸다. 특히 이날 오후로 예정된 일반 증인 대상 국감에는 카카오 김범수(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네이버 이해진(GIO) 창업주와 박성하 SK C&C 대표 등이 카카오 사태 책임 소재를 밝히기 위해 나온다.

당초 최 회장도 일반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4페이지 분량의 불출석 사유서를 통해 '일본포럼' 참석과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전 등을 이유로 "출석이 어려움을 양해해 달라"고 밝혔다. 이번 카카오 사태가 SK 계열사인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만큼, 최 회장은 데이터센터 안전관리와 위기대응 문제 등을 집중 질의받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최 회장의 불출석은 한마디로 이유 같지도 않은 이유"라며 "불출석할 경우를 대비해 고발, 동행 명령 등에 관한 조치를 어떻게 할 것인지 양당 간사가 협의해 달라"고 요구했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최 회장의 불출석 사유서를 보면 (불출석 사유로) '증인 출석 관련 자극적이고 부정적인 기사들이 양산될 경우'라는 문장이 있다"면서 "언론을 통틀어 모욕하면 안 된다. 국회 판단을 다시 자신이 판단하는 것은 도대체 무슨 경우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회 과방위가 SK 계열사인가"라며 "이런 오만한 불출석 사유서는 처음 본다"고 질타했다.

이처럼 여야 모두 최 회장의 국감 증인 불출석에 강한 불만을 내비침에 따라, 실제 최 회장에 대한 고발과 동행명령 등이 합의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송주용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