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1~2잔 정도 술 적게 마시면 괜찮을까?

입력
2022.09.27 18:53
음주량 적어도 1주일 5회 이상 마시면 위암 46% 증가

게티이미지뱅크

술을 하루 2~3잔 이하 적은 양이라도 1주일에 5회 이상 마시면 위암에 걸릴 위험이 46%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반복적이고 만성적인 알코올 노출이 위 점막 세포의 유전자(DNA)를 영구 손상시키고, 알코올 대사산물이 손상된 DNA 복구를 억제하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추정이다.

따라서 소량의 음주를 하면 다음날은 금주하는 등의 방식으로 체내에서 알코올이 분해될 시간을 충분히 줘야 한다.

강대희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연구팀(이휘원 박사, 황단 박사과정)이 2004~2013년 도시 기반 역학연구에 참여한 40~69세의 건강한 중ㆍ장년 12만8,218명을 대상으로 8.6년에 걸쳐 소량 음주가 위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 결과, 추적 기간에 847명(남 462명, 여 385명)의 위암 환자가 발생했다. 이를 음주 그룹과 비음주 그룹으로 나눠보면 남성에서 음주 그룹의 위암 발생 위험이 비음주 그룹보다 31% 높아지는 유의성이 관찰됐다. 반면 여성은 이런 연관성이 없었다.

남성은 주당 음주 빈도가 1회 증가할수록 한 번에 섭취하는 음주량이 10g 증가할수록 위암 발생 위험이 비례해 증가했다.

특히 암 발병 위험이 낮은 것으로 여겨지는 소량의 음주도 지속하면 위암 발생 위험을 크게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연구팀은 하루 알코올 섭취량이 40g 미만의 소량일지라도 1주일에 5회 이상 음주를 지속하면 위암 발생 위험이 46% 높아지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반복적이고 만성적인 알코올 노출이 위 점막 세포 유전자(DNA)를 영구적으로 손상하고, 알코올 대사 산물인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손상된 DNA의 복구 과정을 억제하면서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또한 알코올 과다 섭취가 위장관 내 활성산소 생성을 촉진하고, 나이트로사민 같은 발암물질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점도 주원인으로 지목됐다.

강대희 교수는 “이번 연구는 중ㆍ장년층 남성에서 잘못된 음주 습관이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걸 보여준다”며 “술을 마신다면 음주량이 적다는데 안심하지 말고, 소량의 음주를 해도 다음날은 반드시 금주하는 방식으로 체내에서 알코올이 분해될 시간을 충분히 주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암 생물학 및 의학(Cancer Biology & Medicine)’ 최신 호에 실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한 번에 40g 미만의 알코올 섭취를 소량 음주로 규정하고 있다. 알코올 40g은 소주와 맥주를 마실 때 각각의 잔으로 적게는 2~3잔, 많게는 4잔 정도에 해당하는 수치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