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노코멘트… 한미관계는 굳건"

백악관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노코멘트… 한미관계는 굳건"

입력
2022.09.23 15:42
수정
2022.09.23 16:15
구독

백악관 NSC 대변인 "언급 않을 것""
워싱턴포스트 "尹, 외교 경험 없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거리를 뒀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안보실(NSC) 대변인은 성명에서 “윤 대통령의 ‘핫 마이크(hot mic)’ 발언에 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핫 마이크'는 녹음 혹은 방송된다는 사실을 모르고 한 발언이 유출돼 논란을 일으킨 사건을 가리킨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회의에 참석한 뒤 한국 수행원들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 쪽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말해 미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비하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대해 NSC 대변인은 직접 논평하지 않은 채 “미국과 한국의 관계는 굳건하며 더욱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핵심 동맹으로 여긴다”며 “두 정상은 유엔총회를 계기로 유익하고 생산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 발언의 파장이 커진 22일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의 (이 XX들) 발언은 미국 대통령이나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며 "또 '바이든은'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해 진화를 시도했다.

WP는 그러나 “대통령실의 반박은 비판하는 사람들을 설득하지 못했다”면서 "외교적 재앙을 은폐하려는 대통령실의 근거 없는 변명"이라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소개했다. WP는 또 “올해 5월 취임한 윤 대통령은 이전에 선출직을 맡은 적이 없고 외교 정책에 대한 사전 경험도 없다”고 짚었다.

김표향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