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비속어' 논란에 "바이든 아닌 우리 국회 지칭···짜깁기와 왜곡"

입력
2022.09.22 23:33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순방 현장에서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은 “짜깁기와 왜곡”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22일(현지시간) 뉴욕에 마련된 프레스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한다”며 “그러나 대통령의 외교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고 강한 어조를 비판했다.

비속어 논란은 현지시간으로 전날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불거졌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환담을 끝으로 회의장을 걸어 나오던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이 육성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겼다. ‘바이든’을 언급한 맥락상 윤 대통령이 비속어로 겨냥한 것은 미국 의회로 추정됐다.

하지만 김 수석은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이라고 발언한 것이 아닌,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는 발언이었다고 주장했다. 당시는 윤 대통령이 저개발 국가 질병 퇴치를 위한 재정기여금을 발표한 직후였던 만큼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김 수석은 “여기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며 “윤 대통령의 발언에 이어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반박했다.

김 수석은 ‘우리 국회를 향한 말씀이시냐'는 기자들에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비속어를 사용한 건 맞느냐’는 질문엔 답을 하지 않았다.

뉴욕= 김현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