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잇단 '외교 참사' 논란…민주 "외교라인 교체하고 국정조사" 맹폭

입력
2022.09.22 18:00
민주당 "윤 대통령 '막말사고' 국격 실추" 비판
"윤 대통령 사과하고 안보실장·1차장 경질해야"
외통위에선 "관련 상임위가 사과 성명해야"


윤석열(오른쪽 세 번째) 대통령과 조 바이든(네 번째)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해외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외교 참사’라며 맹폭을 퍼부었다. 윤 대통령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서는 조문을 못 하고, 미국에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한 비속어를 사용해 논란이 커진 탓이다. 이에 외교라인 전면 교체와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무소속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정부의 ‘빈손 외교’, ‘조문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사고 외교’까지 대한민국의 국격이 크게 실추되고 있다”며 “동맹국을 존중하지 못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긴,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조문 외교에는 조문이 빠지는 참사가 발생했고, 일본 수상은 손수 찾아가서 사진 한 장 찍고, 바이든 대통령과는 회의장에서 스치듯 48초 나눈 대화가 전부였다”고도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윤호중 의원은 “대참사를 넘어선 대재앙 수준의 사건”이라면서 “상대국을 방문하면서 상대국 대통령에게 입에 담기도 어려운 상스러운 소리를 하는가 하면, 상대국 의회를 욕설로 부르는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격을 높이고 국익을 수호하기 위한 순방이었지만 결과는 처참했다”며 “인플레이션 감축법과 관련해 어떤 식으로든 혹을 떼 보라고 했더니 혹을 더 붙이고 온 격”이라고 몰아세웠다. 이날 윤 대통령이 회의장에서 걸어 나오던 중 수행하던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내용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국회'는 미 의회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윤 대통령의 조문 불발을 천공 스승과 연관지으며 "의도적 조문 회피"라고 맹공했다. 김 의장은 "천공이 15일에 조문을 가면 탁한 기운이 묻어 올 수 있으니 가면 안 된다는 내용의 전법강의를 업로드했다"며 "그 다음날인 16일 대통령실에서 (순방 출발 예정 시각을) 오전 7시에서 9시로 변경했다"고 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청한다"며 "대통령을 이렇게 보좌한 국가안보실 김성한 실장, 김태효 1차장을 경질하고 박진 장관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런던에서 외교적 결례를 범한 데 이어 한미 정상회담 불발, 굴종적인 한일 외교, 욕설 외교까지 이어진 외교 참사에 대해 국회는 국정조사도 즉각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이재정(왼쪽)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국민의힘 김석기 간사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도 윤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여야 신경전이 고조됐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의 막말 장면이 포착, 보도되면서 미 의회에서 불쾌하게 생각할 것 같다”며 “관련 상임위에서 나서서 즉각 사과 성명이라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의원은 “어느 나라 대통령이 우리나라 의원을 두고 ‘그 XX들’이라고 했을 때 어떻게 생각할지를 생각하면 빨리 진화하지 않으면 안 될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윤재옥 외통위원장은 “제안해주신 내용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사안이라 영상의 내용, 전후 사정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뒤 논의해야 한다”며 “민주당 의원 입장 이해 못 할 바는 아니지만, 대통령이 외교활동 중이라는 점을 감안해달라”고 선을 그었다.

박세인 기자
우태경 기자
김민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