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초 환담'으로 끝난 한미 정상회담···비속어 논란 겹치며 '외교참사' 비화

입력
2022.09.22 17:00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욕=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두 차례 만나 짧은 환담을 나눴다. 대통령실이 일찌감치 개최를 공언했던 한미 정상회담이 사실상 불발된 것이다. 대통령실은 바이든 대통령 일정 변경에 따른 플랜B를 가동한 것으로 짧은 시간이었지만 양 정상이 실무진 간 사전 논의를 '재가'했다며 만남에 의미를 부여했다. 하지만 미 백악관은 환담 결과 보도자료에 최대 현안인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관련한 언급을 넣지 않아 회동 형식뿐만 아니라 내용에 있어서도 기대에 못 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에 없던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첫 번째 만남을 가졌다. 회의에는 바이든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이 참석해 ‘지속 가능한 글로벌 보건 시스템’을 주제로 논의했다.


윤석열(가운데)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조 바이든(맨 왼쪽)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환담은 각국 정상 연설이 끝나고 무대 위 단체 사진 촬영 후 정상들이 자유롭게 대화하는 사이 이뤄졌다. 윤 대통령이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함께 바이든 대통령 곁에 다가가 악수를 청했고 48초가량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이후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리셉션에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짧게 대화했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18일 런던에서 개최된 찰스 3세 영국 국왕 주최 리셉션, 이날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및 바이든 대통령 내외 주최 리셉션 참석을 계기로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IRA, 금융 안정화 협력, 확장억제에 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미국 행정부가 IRA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변했다. 두 정상은 또 필요시 양국이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미 백악관도 보도자료에서 북핵 대응 방안과 함께 "양 정상이 공급망 회복 탄력성, 핵심기술, 경제와 에너지 안보, 글로벌 보건, 기후변화를 포함하는 광범위한 우선 현안에 대해 양국 간에 진행 중인 협력방안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보도자료에서 IRA에 대한 직접 언급은 빠져 양국 정상 회동에서도 가시적 진전이 없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대통령실은 두 정상의 만남이 정식 회담이 아닌 짧은 환담에 그친 데 대해 “두 정상이 만난 총 시간의 양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9일 영국 런던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한 뒤 국내 정치 일정 등을 이유로 뉴욕 대신 워싱턴DC로 직행했고, 뉴욕 체류 기간이 갑자기 하루 줄면서 회담이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IRA, 통화스와프, 확장억제 문제 등에 관해 양측 NSC에 집중적 검토를 지시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일정이 줄어듦에 따라 그 내용을 더욱더 축약해 오늘 글로벌 펀드 회의가 끝난 직후에 양 정상이 확인하는 자리를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은 윤 대통령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취소' 논란에 이어 기대했던 한미 정상회담도 48초 환담으로 대체되자 '외교 참사'로 규정하며 강도 높게 성토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수행하던 박진 장관과 대화하면서 미 의회를 겨냥해 비속어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방송사 영상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상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외교 망신 참사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빈손외교, 비굴외교에 이어 막말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욕 = 김현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