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 만남, 일본은 ‘간담’이라 표현… 한국은 ‘약식 정상회담’

한일 정상 만남, 일본은 ‘간담’이라 표현… 한국은 ‘약식 회담’

입력
2022.09.22 07:53
수정
2022.09.22 10:34
구독

"징용 해결 전망 없이 정식 회담 시기상조"
"관계 개선 자세는 평가해 만난 것"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에서 30분간 만나 대화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간담(懇談·터놓고 친밀하게 대화하는 것)’이라 표현했다. 한국 정부는 ‘약식 정상회담’이라고 밝혔는데 일본 정부는 ‘회담’이라는 용어 사용을 꺼린 것이다.

이날 두 정상은 뉴욕 유엔총회장 인근 한 빌딩에서 만나 30분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 다자간 회의에서 두 정상이 별도로 30분 정도 만났다면 정상회담이라고 부르는 것이 보통이지만, 일본 정부는 굳이 ‘간담회’ 등에 쓰이는 ‘간담’이란 표현을 사용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는 두 정상의 대화를 ‘회담’이 아니라 ‘간담’이라고 설명했다”며 “징용 문제 해결을 전망할 수 없는 가운데 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시기상조로 판단해 공식적인 ‘회담’으로 규정하지 않은 것”이라 설명했다. 다만 “한국 측의 관계 개선에 대한 자세는 평가하고 있으므로 비공식 ‘간담’ 형식으로 대화에 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닛폰텔레비전도 “한일 정상회담을 합의했다고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반발하면서도 굳이 ‘간담’이라는 표현을 써서 접촉했다”며 일본 정부 관계자가 “윤 대통령과는 관계 개선이란 큰 흐름에서는 일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은 “두 정상이 현재의 전략 환경에서 한일은 중요한 이웃나라로, 한일·한미일 협력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에 일치했다”고 밝혔다. 북한에 대한 양국 공조를 확인하고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의 대처를 윤 대통령이 재차 지지했다고 전했다. 징용 문제에 대해 외교장관 등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하도록 지시하자는 데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지통신은 “윤 대통령이 한국 정부에 의한 징용 해결책 검토 상황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두 정상이 만나 이야기를 나눈 것은 지난 6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맞춰 현지에서 짧은 시간 대화한 후 처음이다. 한일 정상의 정식 회담은 2019년 12월 아베 신조 전 총리와 문재인 전 대통령이 회담한 것이 마지막이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