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뉴욕서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 예정···한일 정상회담은 여전히 '노코멘트'

윤 대통령, 뉴욕서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 예정···한일 정상회담은 여전히 '노코멘트'

입력
2022.09.21 22:40
수정
2022.09.22 11:09

한미일 3국 정상이 지난 6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마드리드=서재훈 기자

한미일 3국 정상이 지난 6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마드리드=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양국의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자국 사정상 뉴욕 체류 일정을 단축하게 돼 예상됐던 양자회담 형식으로 이뤄질지는 불투명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뉴욕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바이든 대통령이 갑작스러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國葬) 참석과 미국 내 정치 일정으로 뉴욕에서의 외교 일정을 단축했다”며 “그러나 한미 정상 회동은 어떤 식으로든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정상 회동은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리셉션 자리에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내 일정으로 인해 전날 뉴욕이 아닌 워싱턴DC에 머물게 돼 당일 예정됐던 유엔총회 기조연설도 이날로 하루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미국 측은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와의 양자 회담만 확정했을 뿐 다른 나라 정상들과의 회동 일정은 모두 유동적으로 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정상 회동과 달리 한일 정상회담은 여전히 구체적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상황이 진전되면 말씀드릴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도 "기존의 대통령실 입장인 '노코멘트'는 그대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한독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숄츠 총리와는 지난 나토정상회의 때 인사를 나눈 적이 있지만, 정식 회담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라며 “한국과 독일의 관계 발전 방안과 공급망 등 경제 안보 이슈가 심도 있게 논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 외에도 뉴욕에서 디지털 비전 포럼과 재미 한인 과학자 간담회, 한미 스타트업 서밋, K-브랜드 엑스포, 유엔 기후행동 특사 초청 만찬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한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한국 정부를 대표해 참석하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기시다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영빈관에서 15분간 만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국무총리실은 이 같은 내용의 일본 교도통신 보도에 대해 "외교부는 내일 일본 외무성과 협의해 한 총리 방일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보도 내용은 맞다"고 밝혔다.



뉴욕 =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김민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