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진 자의 자유만 자유인가" vs. "자유 덕분에 출세했으면서…"

입력
2022.09.21 18:00
수정
2022.09.21 19:27
25면

편집자주

뉴스 이용자의 활발한 참여는 뉴스 콘텐츠에 생명력을 불어넣습니다. 지난 하루 한국일보 콘텐츠의 품격을 높인 통찰력 있는 댓글을 모아 소개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자유가 모든 사람의 똑같은 자유를 의미한다는 반응이야말로 생각이 없는 거다. 돈 있는 자들, 권력 가진 자들의 자유만이 자유라면 그게 무슨 자유인가? 누구의 자유를 존중하냐, 자유의 뜻이 무엇이냐가 더 중요하다. <"무슨 말 했길래" 尹 '자유 예찬' 연설에 소환된 김훈 '자유 비판' 인터뷰: 카루나>

■김훈이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것이나 자녀가 오징어 게임 제작으로 큰 수익을 거둔 것, 이 모든 자본주의적 성공에는 자유가 필연적으로 깔려 있다. 왜 본인들의 출세·성공에 적용되는 자유에는 무심하고 어쩌다 대통령이 외치는 자유에만 열을 올리는지. <"무슨 말 했길래" 尹 '자유 예찬' 연설에 소환된 김훈 '자유 비판' 인터뷰: 화천대유>

■검찰은 제대로 된 일을 해라! 최소한 지난 정권에선 살아 있는 권력인 조국·추미애 장관, 문재인 자녀까지 수사했다. 그런데 지금은 김건희와 장모, 윤석열 사건은 손도 못 댄다. <"청와대 인사가 북송 독촉" 검찰 진술 확보…'윗선' 수사 본격화: 바람아>

■북송하면 북한이 죽일 것이라는 걸 뻔히 알면서도 북송을 독촉했다는 건 살인과 살인방조에 해당하지 않나? 발본색원해 살인죄에 준하는 엄벌에 처해야 한다. <"청와대 인사가 북송 독촉" 검찰 진술 확보…'윗선' 수사 본격화: 와신상담>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는 전용 17㎡ 행복주택 조감도

■호랑이 담배 피우던, 초가집 있던 그 시절에도 복지 주택 전용 12평은 보급했다. <LH "1년 월세 공짜" 파격 조건에도... 행복주택은 빈집 그대로: 천둥소리>

■결혼해라, 애 낳아라 하면서 정작 저런 집이나 짓고 있으니...요즘처럼 집 밖에 애들 놀게 두기 힘든 시대에 집이 좁은데 애 키울 수 있겠나. <LH "1년 월세 공짜" 파격 조건에도... 행복주택은 빈집 그대로: 글쿤쿤>

■힌남노 수준의 태풍과 비구름이 몰려와 쏟아지면 전국 어디고 범람하지 않을 하천이 있을까? 그보다는 중요기간시설 근처의 재해요소를 파악해 미리 대비하는 게 맞는 것 같다. 특히 원전이나 기타 발전소 등은 취약점이 없는지 철저히 검토해야 한다. <200억 들여 만든 홍수지도에 '포항 냉천'은 빠져 있었다: 작은별하나>

'전국노래자랑'의 새 MC 김신영(오른쪽)과 응원하고 있는 가수 양희은. KBS 제공

■고 송해옹이 얼마나 큰 거인이었는지 새삼 느껴진다. 첫술에 배부르랴... 관객 시청자들도 신영이의 진면목을 곧 보리라. <양희은까지 '전국~' 응원 무대...김신영 끝내 눈물 흘린 이유: Amadill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