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시티 파투… 졸속 셀프 용역에 부화뇌동"… 들끓는 지역 정치권

입력
2022.09.21 15:31
여야 지역 정치권 모두 한목소리로 비판
"개인의 이해와 입지를 위한 셀프용역"
"지역의 비전과 균형발전 사실상 포기"

김두관(왼쪽 네 번째)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 등이 2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관련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박완수 경남지사가 “부울경 특별연합은 실익이 없다”며 중단을 선언한 이후 지역 정치권이 들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시·도당 위원장과 국회의원들은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 선언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인 ‘초광역 지역연합’에 반기를 든 것은 물론, 지역의 비전과 균형발전 과제도 사실상 포기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동남권 특별자치도, 부울경 메가시티 등 수도권에 맞선 초광역 형성을 위한 고민과 노력은 한두 해에 걸쳐 논의 된 것이 아니다”라며 “어려운 합의를 거쳐 이제 행정조직 구성과 청사 마련 등 실체를 갖춰가는 중이었는데, 경남도의 탈퇴선언은 모든 노력을 원점으로 되돌렸다”고 지적했다.

또 박 지사가 특별연합대신 행정통합을 제안한 데 대해 “첫걸음을 떼지도 못했는데 달리자는 얘기”이라며 “이에 동조하는 박형준 부산시장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별연합으로 인해 서부경남이 소외 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선 “서부경남내륙고속철도, 경전선 복선전철화 등 1시간대 생활권 실현 뿐 아니라 우주항공청 사천 유치 합의 등 정책적 대안도 이미 마련돼 있다”고 반박했다.

특히 용역 결과의 신뢰성과 관련해 “경남도의 산하기관인 경남연구원의 불과 2개월에 걸친 간단한 용역 결과로 구체적인 근거도 제시하지 않고 뒤집어 버렸다”며 “개인의 정치적 이해와 입지를 위한 졸속 셀프용역”이라고 꼬집었다.


이영수(왼쪽부터), 전기풍, 허용복 경남도의원이 지난 20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 특별연합과 관련한 경남도의 입장에 유감을 표하고 있다. 경남도의회 제공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전기풍·이영수·허용복 경남도의원은 지난 20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도의 일방적인 발표는 지역 발전을 향한 도민의 염원을 짓밟고 도민과 도의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국가균형발전과 경남의 새로운 전기를 가져올 부울경 특별연합은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용역 결과에서 한계점으로 지목된 공동업무 처리방식이나 규약, 발전계획 등에 대해선 “내년 1월 사무처리 개시 전후에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오늘의 지방자치가 실현되기까지 얼마나 다양한 문제와 어려움을 겪어왔는지를 생각해 보라”고 되물었다.

앞서 경남도는 19일 ‘부울경 특별연합 실효성 분석 용역’ 결과 브리핑에서 “부울경의 수도권 대응은 필요하지만, 특별연합은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다”며 사실상 메가시티 중단을 선언했다. 울산시도 지난 7월 ‘특별연합 추진에 따른 실익 분석과 수혜확대 방안 연구’를 현황과제로 울산연구원에 의뢰해 현재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오는 26일 김두겸 시장이 직접 연구 결과와 부울경 메가시티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부산= 박은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