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유엔 데뷔 무대…김건희 여사 특별석에, 북한 대표부는 빈자리

입력
2022.09.21 07:00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왼쪽 두 번째)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윤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뉴욕=AP/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11분간 기조연설을 하며 유엔 데뷔 무대를 치렀다. 짙은 남색 넥타이를 매고 태극기 배지를 가슴에 단 윤 대통령은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전부터 자리에 앉아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건희 여사도 갈색 재킷에 검은색 바지 차림으로 유엔총회장 특별석에서 윤 대통령의 연설을 지켜봤다.

윤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51분에 연단에 섰다. 연설이 시작되고 윤 대통령은 21번에 걸쳐 ‘자유’를 외치며 “국제사회가 연대해 자유를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했다. 15분간의 연설 시간이 주어졌지만 윤 대통령은 11분간을 연설에 할애했다. 연설 중간중간 쏟아진 박수는 7차례였다.

윤석열(왼쪽부터)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기조연설 전 박진 외교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뉴욕=뉴시스

김 여사도 1층 특별석에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등과 함께 앉아 윤 대통령의 연설을 지켜봤다. 각국 정상들의 배우자들은 유엔총회 연설 자리에 함께하는 게 관례인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도 김정숙 여사와 함께 유엔총회 자리를 찾았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기조연설 중간중간 박수를 치며 힘을 보탰다.

윤 대통령은 자신의 연설 차례가 오기 전에는 마련된 회의장 자리에 앉아 다른 나라 정상들의 연설을 경청하거나, 박수를 치며 화답하는 모습이었다. 중간중간 옆에 앉은 박진 외교부 장관 등과 원고를 검토하고 진지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기조연설에 앞서 엘리자베스 트러스 영국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날 유엔총회에서 북한 대표부 자리는 비어 있었다. 북한은 일반토의 맨 마지막 날인 26일 김성 주유엔 대사가 연설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 직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엘리자베스 트러스 영국 총리와 잇따라 조우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두 손을 맞잡고 “지난번 서울에서의 환대에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트러스 영국 총리와도 인사를 나눴다. 이 부대변인은 “트러스 총리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이어 이렇게 다시 뵙게 되어 반갑다. 내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서 다시 만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뉴욕 = 김현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