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사건 5일째, 이어지는 추모 발걸음

입력
2022.09.19 12:00

서울교통공사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 발생 5일째인 19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역 출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한 시민이 묵념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교통공사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 발생 5일째인 19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역 역내 화장실 앞에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한 시민이 추모하고 있다. 뉴시스


'역무원 스토킹 피살 사건'이 발생한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이 19일 추모 메시지 및 꽃들로 가득하다.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 발생 5일째인 19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역 역내 화장실 앞에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한 시민이 추모하고 있다. 뉴시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