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은 주호영·이용호 '양자대결'

입력
2022.09.18 19:00
변수는 이 의원 득표율...'친윤석열계' 반발 표심이 관건

19일 열리는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거에서 1대 1로 겨루게 된 주호영(왼쪽) 의원과, 이용호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9일 새 원내사령탑 선출을 위한 경선을 개최한다. 대진표는 5선 주호영, 재선 이용호 의원의 '양자대결' 구도로 확정됐지만, 당내에서는 '친윤석열계'의 밀어주기에 힘 입은 주 의원의 당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친윤 일색', '도로 주호영' 지도부에 대한 당내 거부감도 작지 않은 만큼 '반발 표심' 결집 여부가 변수로 꼽힌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원내대표 경선 후보 등록을 진행한 결과 주 의원과 이 의원이 정식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지난 15일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한 반면 주 의원은 후보 등록 당일인 17일 페이스북에 "긴 고심 끝에 원내대표 선거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주 의원은 "위기수습을 위해 나온 것인 만큼 맡게 된다면 권성동 원내대표의 잔여임기를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임기를 수행하겠다"고 언급했다.

막판까지 출마를 고심하던 4선 김학용, 3선 박대출 윤재옥 조해진 의원 등은 후보 등록을 하지 않았다.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한홍 의원 등 일부 친윤계 의원들이 형성한 '주호영 추대론'이 재점화되면서 도전을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서는 주 의원이 나서면서 경선 결과가 사실상 결정됐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정진석 비대위' 직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았던 데다 '윤심(尹心)'을 내세운 일부 친윤계의 지지를 받고 있는 만큼 당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주 의원이 미래통합당 시절 원내대표를 한 차례 역임한 중량급 인사인 데다 계파 색채가 비교적 약한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향후 정기국회 국면을 놓고 봤을 때 정치적 경험이 적은 이 의원이 주 의원을 넘어서기는 힘들어 보인다"고 말했다.

관건은 이 의원의 득표율이다. 당내에서는 이 의원이 '주호영 추대론'을 밀고 있는 일부 친윤계에 대한 반발표를 흡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윤심'을 빌미로 당 주도권을 쥐려는 일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행보에 대한 탐탁지 않은 시선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한 초선의원은 "윤심이라는 게 실체가 있는지 불분명하지 않지 않느냐"며 회의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번 경선이 '윤핵관' 권 원내대표와 '비윤석열계' 조해진 의원이 맞붙었던 지난 4월 원내대표 경선의 '2라운드'격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것은 이런 배경에서다.

당시 조 의원은 102표 중 21표라는 저조한 성적으로 패배했지만 이 의원이 상당한 지지를 받는다면 당내 역학 구도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아울러 이 의원이 장제원 의원이 주도한 친윤계 모임 '민들레' 공동간사를 맡았던 점을 고려하면 친윤계 내에서도 이탈표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은 '윤심'에 의해 판이 좌우되는 데 대한 불만이 잠재된 상황에서 당내 대다수인 초재선 의원들의 의견이 절반으로 갈릴 수 있다"며 "용산과 관계 재설정의 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